<171003> Самарканд - 레기스탄 광장 (Registon Ansambli) - 마드라사, 그리고..

1. 울루그벡 마드라사


  가장 먼저 들어간 곳은 광장 왼쪽에 있는 울루그벡 마드라사. 세 개의 마드라사 중 가장 먼저 지어진 건물이며, 신학교 건물이었다고 한다. 이 건물을 필두로 원래 시장바닥이었던 이 주변을 신성한 장소로 탈바꿈하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했다고 한다.


  건물 내부로 들어가니 바깥보다도 더욱 다채로운 타일 장식이 꾸며져있었다. 그리고 그 내부에 나무들이 있어 바깥의 도로와 대비되어 한적한 느낌까지 들었다. 사람이 나름 있는 편이었음에도... 그리고 그 안에는 다양한 물품들을 파는 상인들이 마드라사 건물을 가득 차지하고 있었다. 건물과 어울리는 건 아니었지만, 그 물건들 보는 재미도 있었다. 물품들 하나하나 우리나라에선 보기 힘든 문양들로 가득했기에..


NIKON D5300 | 1/60sec | F/10.0 | 18.0mm | ISO-100

내부 전경.

NIKON D5300 | 1/50sec | F/5.6 | 18.0mm | ISO-100


NIKON D5300 | 1/40sec | F/5.6 | 24.0mm | ISO-100


NIKON D5300 | 1/30sec | F/5.6 | 35.0mm | ISO-100

마드라사 정원에 있던 다양한 물품들. 하나하나 새로웠다.


  그렇게 정원을 둘러보고선 마드라사 내부로 들어갔다.


NIKON D5300 | 1/50sec | F/4.5 | 18.0mm | ISO-640

소박한 천장 속에 눈에 들어오는 샹들리에. 결코 소박하진 않은 듯..

NIKON D5300 | 1/15sec | F/4.5 | 18.0mm | ISO-1250


NIKON D5300 | 1/125sec | F/4.5 | 18.0mm | ISO-1250

이 곳은 건물 내부까지 기념품점으로 가득찼더라. Too much...


NIKON D5300 | 1/40sec | F/4.5 | 27.0mm | ISO-1250

벽 한켠에 걸려있는 울루그벡 초상화.


NIKON D5300 | 1/25sec | F/4.5 | 18.0mm | ISO-3200

이 곳은 아마 강의하는 공간이었던 거 같은데, 뭐 저리 어설프게 복원해놨냐(...).


  여기까지 본 다음, 다시 마드라사를 나와 건너편의 쉐르다르 마드라사로 들어갔다.


2. 쉐르다르 마드라사


  이 곳은... 사실 내부는 딱히 볼 게 없었다. 거의 전체가 특별한 것 없는 기념품 상점이라는 느낌 뿐. 이쯤되니 Too much.... 그래서 찍은 사진도 몇 장 없다(....). 여긴 외부의 지붕과 정문 문양이 메인인 것 같았다.


NIKON D5300 | 1/100sec | F/10.0 | 18.0mm | ISO-100

마드라사 내부 사진. 두 장의 사진을 합쳐봤다.

NIKON D5300 | 1/80sec | F/6.3 | 18.0mm | ISO-100

크... 역시 섬세하게 잘 되어있네.

NIKON D5300 | 1/50sec | F/4.5 | 55.0mm | ISO-400

기념품 열심히 만들고 계시는 상인 아저씨.

  그냥 기념품만 잔뜩 있길래 슥- 둘러보곤 바로 나왔다. 재빨리 마지막인 틸라-카리 마드라사로 넘어갔다.

3. 틸라-카리 마드라사

  지난 글에 썼지만, 여기는 일단 지붕색이 좀 튄다. 전통 우즈벡 색이랑 달라서... 그리고, 가장 나중에 지어진 마드라사로 나라의 부유함을 뽐내기 위해 화려하게 지었다고 한다. 그만큼.. 다른 곳과 달리 내부가 상당히 화려한 편이었다. 금 장식도 있고.. 그리고, 이 곳은 예전에도 사원이었던 것 같다. 일단 앞의 두 곳에 비해 확실히 경건한 느낌이 들고, 조금 더 정비가 되어있어서... 마지막으로, 세 개의 마드라사 중에선 내부에서 가장 볼 게 많았던 느낌. 지금과 같이 복원이 되기 전의 마드라사 전경 사진도 있다고 하는데, 기억을 못하는 거 보니 크게 와닿지 않았던 듯(....). 아마 사전 정보를 모른 채 가니 그만큼 와닿는 것도 적지 않았을까. 

  안에 들어가니, 울루그벡 마드라사처럼 정원이 펼쳐져있었다.

NIKON D5300 | 1/160sec | F/10.0 | 18.0mm | ISO-160

역시 이번에도 사진을 합쳐 파노라마로 만들어봤다. 라이트룸 차냥!!

NIKON D5300 | 1/200sec | F/10.0 | 52.0mm | ISO-160

이거시 바로 소비에트식 지붕색!!

NIKON D5300 | 1/400sec | F/10.0 | 40.0mm | ISO-160개인적으로 마드라사에서 찍은 사진 중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

여기도 상점이 있긴 있었으나 확실히 쉐르다르 마드라사보단 덜했다.


  그렇게 정원을 살짝 둘러보고 내부로 들어갔다.


NIKON D530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화려하게 지었다는 말이 딱 느껴졌다. 온통 금빛으로 가득찬 곳이었다.

NIKON D530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조금 더 가까이에서 찍은 문양들. 금빛이야 금빛...!!


NIKON D530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크.. 저 화려한 천장 문양을 보라!![각주:1] 참고로, 둥글게 하나의 점으로 모이는 저 천장은 평면이라고 한다.


NIKON D5300 | 1/15sec | F/4.2 | 40.0mm | ISO-1000

그 속에서 기도하고 계시는 신자들.

NIKON D5300 | 1/80sec | F/3.5 | 18.0mm | ISO-1000

여기도 상점이 있긴 했지만, 다른 곳에 비해선 확실히 덜한 편이었다.


  확실히 여긴 볼게 좀 있구만... 특히 금장식은 정말... 여기가 왜 국력 "스웩"을 부리려는 곳이었는지 단박에 느낄 수 있는 곳이었다. 휘황찬란..!!! 그렇게 세 곳을 다 둘러보고, 밖으로 빠져나왔다. 자, 이젠 다시 광장 밖으로 나가볼까...?


NIKON D5300 | 1/200sec | F/10.0 | 18.0mm | ISO-100

틸라-카리 마드라사 입구에서 바라본 쉐르도르 마드라사.


4. 다시 광장으로...?

왜 볼드체가 아니야..? 좀만 기다려봐..


  그렇게 마드라사에서 밖으로 나와 광장을 걸어가는데, 저 앞에 매표소가 보였다(....). 이젠 사람들이 확실히 줄 서서 표 사고 있더라. 이런... 그렇게 당황하고 있는데, 거기 있던 아저씨가 날 쳐다봤다. 그러더니 갑자기.. 날 불러서...


"잘 봤어?"

"ㅇㅇ. 나이스 뷰!"

"따봉. 근데 너...."


4. "저기 탑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볼 수 있는거 알아?"


아아, 이게 그 말로만 듣던...!?!


"오오, ㄹㅇ?"

"ㅇㅇ, 위에 가봐, ㄹㅇ 나이스뷰!!"

"오오, ㅇㅋ!!"

"아, 돈은 좀 주고ㅋㅋ"

"아아, ㅇㅇ.."


  그렇게 일정 페이를 줬다. 얼마 줬더라... 아마 4만숨이었던가 그랬던 거 같은데... 그냥 그 자리에서 바로 계산해서 올라갔다. 오오, 그럼 여기에서 해질녘이랑 해뜰녘 사진을 찍었다는 건가...!?


  안내해주는 대로 따라 올라갔다. 안내해주는 친구가 뭐라뭐라 말했지만 못 알아들었다(....).서로 영어가 짧으니... 그렇게 문을 열어주고, 그 계단을 따라 올라갔다. 꽤 올라갔던 거 같다. 탑 자체도 꽤 높은 편이니.. 그렇게 다 올라가니, 작은 구멍이 있었고, 그 위로 올라가니....!!


NIKON D5300 | 1/125sec | F/10.0 | 25.0mm | ISO-100

크...! 이건 완전 색다르다. 사자문양과 인간 얼굴이 한 눈에..! 전혀 다른 각도로 보였다!!

NIKON D5300 | 1/200sec | F/10.0 | 40.0mm | ISO-100

저 멀리에 또 다른 모스크가 있구나..미리 말하자면 저건 비비하눔 모스크.

NIKON D5300 | 1/200sec | F/10.0 | 40.0mm | ISO-100

크.. 탁 트인거 보소..

NIKON D5300 | 1/200sec | F/10.0 | 18.0mm | ISO-100

이야.. 여긴 제대로 지평선이..!!

NIKON D5300 | 1/200sec | F/10.0 | 18.0mm | ISO-100

공기만 좀 더 맑았다면 더 좋았을텐데, 가시거리는 살짝 아쉬웠다.

NIKON D5300 | 1/250sec | F/10.0 | 18.0mm | ISO-100

그래도 이게 어디냐...!!

NIKON D5300 | 1/125sec | F/10.0 | 40.0mm | ISO-100

저 멀리 아까 내가 돈 내고 계산했던 곳.

NIKON D5300 | 1/125sec | F/10.0 | 35.0mm | ISO-100

마지막으로 내려가기 직전에 한번 더.


  여기서 일출이랑 일몰을 본다면 정말 황홀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대낮에 올라갔던지라 살~짝 아쉽. 그래도 이렇게 높은 곳에서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풍경을 보니 신기하다. 높은 곳에 올라갔는데 산이 노래.. 낮은 산도 온통 누런 색이야... 지평선이 끝없이 이어져있어... 진짜 외국에 왔다는 게 다시금 실감났다. 혹시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일출이나 일몰 시간에 맞춰서 한 번 올라오고프다!!


NIKON D5300 | 1/60sec | F/3.5 | 18.0mm | ISO-2500

이제 구경 다 했으니 다시 내려갈 시간. 내려가는 계단길.


  그렇게 전경까지 다 본 다음, 다시 지상으로 내려왔다. 아까 날 안내해준 그 친구에세 감사하단 인사 한 번 하고 광장으로 나왔다. 그러고는 광장을 벗어났다. 내려오는 길에 아까 이야기한 그 아저씨랑 마주쳤다.


"좋아?"

"굳잡. b"

"구경 잘해! b"

"ㅇㅇ, 좋은 하루!"


  그렇게 간단히 인사를 더 한 다음 레기스탄 광장 밖으로 나왔다. 이제 광장 오른쪽으로 슬슬 걸어가볼까...?

  1. 사진 용량때문에 화질을 죽였더니 티나네... [본문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