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003> Самарканд - 레기스탄 광장 (Registon Ansambli) - 첫 경험, 광장 전경

시작하기 전에.


  티무르 공원 앞에 있는 큰 길을 건너 레기스탄광장 옆에 조성된 공원에 도착했다. 저 멀리에 파란 지붕이 보였다. 역시 중요 장소여서 그런지 정비가 잘 되어있는 느낌이었다. 지붕 방향으로 공원길을 따라 천천히 발걸음을 옮겼다.


NIKON D5300 | 1/125sec | F/10.0 | 27.0mm | ISO-100

공원에 있던 동상.키릴문자의 압박(...) 아마 저 분들 소개하는 문구가 아닐까.  

NIKON D5300 | 1/100sec | F/10.0 | 31.0mm | ISO-100

가는길에 있던 분수대.

NIKON D5300 | 1/160sec | F/10.0 | 18.0mm | ISO-100

오오, 조금 더 가까워졌다..!

NIKON D5300 | 1/200sec | F/10.0 | 18.0mm | ISO-100

이젠 광장이 코앞!!!!

  그렇게 잔디밭을 따라 걸으니 드넓은 광장이 펼쳐졌다. 우즈벡 여행을 준비할 때 가장 기대했던 관광지를 뽑으라면 바로 레기스탄 광장이었다. 비록 이 곳에 대해 자세히 아는 건 아니더라도, 어디선가 우연히 봤던 이 곳의 해질녘 사진을 본 적이 있다. 그 때, 언젠가 해외여행을 가게 된다면 이 곳에서 해질녘 하늘 사진을 반드시 찍겠다고 마음먹었었다.[각주:1] 그런데 그 광장이 내 눈앞에..!!

  어마어마한 규모의 건물 3채가 광장을 감싸고 있었는데, 그 자체로 오묘한 느낌이 났다. 건물에 둘러싸여 있음에도 광장 자체가 워낙 넓었던 탓에 답답한 느낌은 전혀 들지 않았다. 타슈켄트에 이어서 여기서도 이슬람의 정수를...!! 게다가, 점심시간대라 그런지 사람이 생각보다 많지 않아 돌아다니기에 상당히 쾌적하였다. 물론 평일 대낮이어서 사람이 많을 리가 없었겠지.

  일단 오른쪽에 있는 단상 위로 올라가서 광장을 한 눈에, 그리고 카메라에 담아봤다.

NIKON D5300 | 1/250sec | F/10.0 | 18.0mm | ISO-100

단상에서 바라본 레기스탄 광장. 실제로 보면 정말 웅장하다.


  가만히 서서 광장을 바라본 후, 계단 따라 쭉 내려왔다. 근데.. 광장 앞에 있는 줄이 거슬렸다. 탁 트인 한가운데 저것만 없으면 사진이 더 예쁠 것 같은데, 왜 줄이 있는거지...? 아쉽지만, 일단 내려가보자.


NIKON D5300 | 1/160sec | F/10.0 | 29.0mm | ISO-100

계단에서 바라본 울루그벡 마드라사.


  계단에서 내려와 이제 본격적으로 광장으로 들어갔다. 바로 들어갔다. 가까이에서 보니 저 커다란 건물에 문양 하나하나가 벽면에 꼼꼼히 꾸며져있었다. 정말 디테일까지 엄청나구나...!! 물론 이게 고대에 지어진 것 그대로 전해내려오는 건 아니겠지만, 그럼에도 정말 웅장하고 아름답다고 생각했다.


NIKON D5300 | 1/125sec | F/10.0 | 24.0mm | ISO-100

쉐르다르 마드라사. 지붕 문양이 정말 예뻤던 곳.

NIKON D5300 | 1/160sec | F/10.0 | 18.0mm | ISO-100

마지막으로 중앙에는 틸라-카리 마드라사. 이 곳의 지붕 색은 다소 푸른빛이 강한 편인데, 소련에서 이 곳을 복원하는 과정에서 자의적으로 색을 집어넣었다고 한다.

  여기 오기 전까지만 해도 이 곳에 있는 건물 모두 모스크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실제로 와서 둘러보고 찾아보니, 이 건물들은 마드라사, 그러니까.. 신학교였다. 이슬람 전통 교육기관 건물인 셈. 이제 본격적으로 하나하나 들어가서 구경해보기 위해 먼저 왼쪽에 있는 울루그벡 마드라사로 들어갔다. 각 마드라사 내부의 사진은 포스팅 페이지를 나눠 이어가도록 하겠다.

ps. 근데 말이지..


  1. 근데 웃긴 건, 그건 내 착각이었다는 것. 막상 와보니 여기가 아니었다... [본문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