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여행 마지막 날이 밝았다. 귀국은 내일밤이지만 실질적으로 목적지를 둘러보는 건 오늘이 마지막이었다. 하지만 내 몸 때문에 일정이 밀리는 바람에 오늘은 조금 빠듯하게 돌아야했다. 그 마음이 앞서서인지 몰라도 매우 일찍 눈이 떠졌다. 다행히 몸상태는 걱정했던 것보다 나쁘지 않았다. 


  씻고 바로 나갈까 하다, 아침을 간단히 먹기로 결심했다. 마침 배낭에 한국에서 가져간 컵라면이 있었다. 우리 음식이 생각날 때를 대비해 하나 정도 가져가라는 조언을 듣고 챙겨간 것이다. 어쩌다보니 지금까지 안 먹고 있었네(...). 말도 안되는 소리지만몸에 낯익은 음식 먹으면 좀 괜찮을까 싶어 컵라면을 뜯고 식당에서 뜨거운 물을 받아 객실로 가져갔다. 한 젖가락 먹고 국물 한모금 마시니 속에 자극적이고 뭐고를 떠나 일단 맛나더라..!! 그렇다고 고향이 생각날 정도로 한국 음식이 그립진 않았지만.


이른 아침, 숙소 창밖.


iPhone SE | 1/17sec | F/2.2 | 4.2mm | ISO-640

원래 장염일 때 먹으면 안되지만... 그래도 맛있더라.


  간단하게 아침을 먹은 다음, 재빨리 씻고, 마지막으로 행선지와 가방을 체크한 다음 밖으로 나갔다. 오늘은 어제와 달리 구름 한 점 없이 정말 쾌청했다. 덕분에 강렬한 햇살 부하라의 노란 벽에 부딪히며 존재감을 마구 뿜어내더라.


  오늘의 첫 번째 목적지는 칼론 모스크 주변이었다. 가는 길에 거리 풍경과 모스크 등을 여러 장 찍어봤다.


NIKON D5300 | 1/320sec | F/5.0 | 18.0mm | ISO-100

본격적으로 나가기 전 숙소 사진 한 장.

NIKON D5300 | 1/250sec | F/5.0 | 55.0mm | ISO-100

자전거로 출근(?)하는 사람들.


NIKON D5300 | 1/250sec | F/10.0 | 18.0mm | ISO-100

호자 가우쿠샨 모스크. 첨탑 왼쪽엔 가우쿠샨 마드라사가 있다.

NIKON D5300 | 1/25sec | F/10.0 | 29.0mm | ISO-100

가우쿠샨 옆문(?)

NIKON D5300 | 1/500sec | F/10.0 | 18.0mm | ISO-100

가우쿠샨 모스크에서 바라본 거리 전경. 사진 중앙의 돔은 사라폰 모스크고, 그 사이 길에 돔 시장(타키 사라폰 바자르)이 있다.

  여기서 왼쪽으로 꺾어 또다른 돔시장인 타키 텔팍 푸루숀 바자르을 가로질러 갔다. 돔 내부에는 기념품 가게가 줄지어 서있었다. 모자 시장이며, 나름 유명한 곳이라고는 하는데.. 시장이라기 보단 기념품 가게들이었다. 나야 기념품을 잘 사는 편은 아니다보니.. 물건들 구경이나 하며 지나갔다.

NIKON D5300 | 1/4sec | F/10.0 | 18.0mm | ISO-100

요긴 아마.. 타키 텔팍 푸루숀 바자르 내부였던 걸로.

NIKON D5300 | 1/125sec | F/10.0 | 34.0mm | ISO-100


NIKON D5300 | 1/125sec | F/10.0 | 55.0mm | ISO-100

진열되어 있는 기념품들.


  돔 바자르를 지난 다음부턴 칼론 모스크 하나만 생각하고 걸어갔다. 온 신경이 그 곳에 쏠려있다 보니 중간에 있는 울루그벡 마드라사나 압둘 아지즈 칸 마드라사를 그냥 지나쳤다. 특히 압둘 아지즈 칸 마드라사는 입구조차 안 보고 지나친 듯.. 지금에 와서 사진 정리하며 돌아보니 조금 아쉽긴 하다.


NIKON D5300 | 1/125sec | F/10.0 | 22.0mm | ISO-100

타키 텔팍 푸루숀에서 타키 자르가론으로 가는 길. 칼론 모스크로 가는 길목. 오른쪽에 있는 건물은 압둘 아지즈 칸 마드라사, 그리고 그 맞은편에는 울루그벡 마드라사.


NIKON D5300 | 1/160sec | F/10.0 | 31.0mm | ISO-100

울루그벡 마드라사.


  울루그벡 마드라사를 저 멀리서 확인한 다음, 교차로 반대편에 있는 칼론 모스크 방향으로 걸어갔다. 여기서부턴 아스팔트 도로가 다시 시작되었으며, 저 멀리 첨탑이 보였다. 길 따라 쭉 걸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