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7년의 밤을 감명깊게 읽었던 나는, 도서관에 반납함과 동시에 28을 빌렸다. 7년의 밤에 대해 찾아보면서 함께 추천받은 책 중 하나. 이 기세를 몰아 한꺼번에 읽어보고자 했고, 7년의 밤과 마찬가지로 한꺼번에 휘몰아쳤다. 7년의 밤을 재밌게 읽었기에 한껏 기대했다.



  그리고 이 책은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7년의 밤에서의 박진감 넘치는 느낌 그대로였다. 사전조사는 더욱 더 철저했으며, 박진감이 넘쳤다. 거기에 극한의 상황에서 인간의 심리를 꿰뚫는 통찰력까지. 특히 모두가 입체적이며 개연성 있는 캐릭터들이어서, 한 명 정도 빼면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납득 가능했다. 나라도 그랬을거야... 이게 모두 작가의 현실성 넘치는 이야기 구성 및 장치 설정 덕분이 아닐까. 마지막으로, 냉혹한 현실감 속에서도 피어난 인류애는 잊을 수 없다.


  자, 이제 마지막은 종의 기원인가..? 언제 읽을 지 모르겠지만, 기대가 크다!


iPhone X | 1/15sec | F/1.8 | 4.0mm | ISO-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