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131 x 160207> 수원, 수원화성

3년 전에도, 어제도 모두 겨울이었다. 심지어 시간대도 비슷했음.


1. 처음 방문한 건 2013년 1월의 마지막 날이었다. 이전까지만 해도 사촌 형네 집 말곤 딱히 연이 없던 곳이었는데, 등잔 밑이 어두운(?) 느낌이 들었다. 내일로 여행하는 지방 친구들은 오히려 수원 구경하러 오는 친구들도 많은데 오히려 난 수원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상황. 그래서 가까운 수원에 다녀오기로 마음먹었다. 물론 그 때만 해도 수원 가려면 마음먹고 갔어야 했다. 같은 서울이라도 수원이랑은 거리가 있는 지역에 살았기 때문..


Canon PowerShot A580 | 1/200sec | F/7.1 | 5.8mm | ISO-100

좌익문 앞. 이 때 눈이 한바탕 퍼붓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거기다 화성행궁 구조상 볕 들기가 어려운 편. 그래서 땅이 질퍽했다.


Canon PowerShot A580 | 1/200sec | F/7.1 | 5.8mm | ISO-100

봉수당.


Canon PowerShot A580 | 1/160sec | F/2.6 | 5.8mm | ISO-100

문양.


Canon PowerShot A580 | 1/640sec | F/2.6 | 5.8mm | ISO-100

어으.. 걸어다닐 때 고생했음.


Canon PowerShot A580 | 1/80sec | F/2.6 | 5.8mm | ISO-100

장복문 지붕 아래.


  화성행궁을 다 돌고 나와 화성 성벽으로 갔다. 시계방향으로 완주했음.



Canon PowerShot A580 | 1/500sec | F/2.6 | 5.8mm | ISO-100

서장대.


  서장대에선 수원 전경도 한 눈에 보였는데, 이 날은 날씨가 별로여서 가시거리가 좋지 않았다. 그래서 전경 사진은 패스.


Canon PowerShot A580 | 1/400sec | F/2.6 | 5.8mm | ISO-100

화서문.


Canon PowerShot A580 | 1/250sec | F/2.6 | 5.8mm | ISO-100

수원천 근처.


Canon PowerShot A580 | 1/500sec | F/2.6 | 5.8mm | ISO-100

동장대에서 바라본 일몰.


  화성 성곽을 한 바퀴 돌며 생활 속에 녹아있는 수원 화성에 감탄했었다. 보통의 성벽 같은 경우 도로 근처에선 끊기기 마련인데, 수원 화성의 경우 애초에 훼손된 적이 없어 보존이 완벽한 수준이다 보니 도시 자체가 화성과 공존하고 있었던 것. 특히 장안문 아래에 지나가는 도로가 정말 인상적이었다. 단 한가지 아쉬웠던 건 팔달문이 보수공사 중이었다는 점. 그렇게 인상적으로 수원 화성을 보고 기분좋게 집에 돌아갔다.


2. 그리고 어제, 수원 화성에 한번 더 갔다. 이젠 상대적으로 수원에 가기 쉬운 동네에 살고 있는데, 덕분에 집 근처에서 늦은 점심을 먹고 느긋하게 수원으로 내려갔다. 그런데 내 정신줄도 느긋해진 덕에 집에다 SD카드를 놔두고 왔다이런 XX.. 급하게 팔달문 근처에서 SD카드를 하나 구해서 화성 행궁으로 급하게 뛰어갔다한심하다 한심해.... 3년만에 들렀는데 신기하게도 돌아다닌 시간대 마저 거의 비슷했다. 실제로 몇 분 차이나지 않았음. 그래서 이번에는 지난 번 방문했을 때 찍었던 장소에서 한번 더 찍는 식으로 추억팔이 해가며 화성 성곽을 반만 돌고 왔다.


NIKON D5300 | 1/800sec | F/3.8 | 27.0mm | ISO-100

드디어 처음 본 팔달문. 위풍당당!


NIKON D5300 | 1/200sec | F/9.0 | 27.0mm | ISO-100

신풍루 앞. 사람들이 한창 연날리기에 열중하고 있었는데, 입구 앞의 저것이랑 매우 어울렸다.


NIKON D5300 | 1/25sec | F/6.3 | 35.0mm | ISO-200

장복문. 3년 전 그 자리에서.


NIKON D5300 | 1/100sec | F/4.0 | 31.0mm | ISO-400

인증샷(?)


NIKON D5300 | 1/200sec | F/9.0 | 52.0mm | ISO-200

지붕 위 비행기 궤적.


NIKON D5300 | 1/160sec | F/4.5 | 35.0mm | ISO-200

여기에도 해시계가 있었다.


NIKON D5300 | 1/100sec | F/9.0 | 18.0mm | ISO-200

확실히 3년 전보단 돌아다니기 편했다.


NIKON D5300 | 1/320sec | F/9.0 | 27.0mm | ISO-200

비행기 궤적이 참 적절하게 그어졌다.


  이렇게 화성행궁을 한 바퀴 돌고, 화성행궁 바로 뒤쪽에 있는 길을 통해 바로 서장대로 올라갔다. 이번엔 날도 맑았던 덕에 탁 트인 수원을 볼 수 있었다. 전경을 보면서 수원이 정말 크긴 크구나 싶더라..


NIKON D5300 | 1/400sec | F/10.0 | 35.0mm | ISO-200

빅버드 방향.


NIKON D5300 | 1/320sec | F/10.0 | 35.0mm | ISO-200


NIKON D5300 | 1/320sec | F/10.0 | 35.0mm | ISO-200

남동쪽.


NIKON D5300 | 1/250sec | F/9.0 | 65.0mm | ISO-200

위즈파크(야구장) 방향.


  전경을 바라보다 더 이상 지체할 순 없었기에 성곽을 따라 걸어가기 시작했다.


NIKON D5300 | 1/250sec | F/9.0 | 24.0mm | ISO-200

서장대. 이 날따라 유독 비행기 궤적이 많이 잡히더라. 더 신기한 건, 궤적선이 기와랑 묘하게 어울렸다는 것!


NIKON D5300 | 1/200sec | F/9.0 | 35.0mm | ISO-200

3년 전 그 자리에서.(2)


NIKON D5300 | 1/250sec | F/14.0 | 29.0mm | ISO-200

햇살 아래 장안문.


NIKON D5300 | 1/80sec | F/10.0 | 35.0mm | ISO-200

장안문의 어처구니들.


NIKON D5300 | 1/80sec | F/10.0 | 18.0mm | ISO-200

수원천 근처. 3년 전 그 자리에서.(3)


NIKON D5300 | 1/500sec | F/10.0 | 18.0mm | ISO-200

동장대 일몰. 3년전 그 자리에서.(4) 이번엔 아예 문이 닫혀있어서 들어갈 수 없었다. 대신 담장이 낮았는데, 햇빛 방향으로 손을 쭉 뻗어 감으로(!!) 찍은 것.물론 몇 장 찍은 것 중에 제일 잘 나온 사진..


NIKON D5300 | 1/40sec | F/7.1 | 27.0mm | ISO-200

수원역 가는 버스를 타기 직전에 팔달문 한장 더 찍었다.


  그렇게 여유롭게 수원역으로 가서 집으로 돌아갔다. 역시 집에서 멀지 않아서 그런가 도착했는데 딱 저녁시간이더라. 적절하게 잘 갔다왔다 :) 혹시 서울 근처에 바람쐬고 싶으신 분은 화성행궁이랑 화성 성곽 한바퀴 돌고 오는 걸 추천합니다! 한 바퀴 다 도는데 1시간 반이면 넉넉하고, 주변 정리도 잘 되어있다. 서울에서 가기도 편하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