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작년 8월, 시화휴게소에서 대단한 풍경을 보고서 바로 인천 영흥도로 넘어갔다. 두 달 전엔 십리포 해수욕장으로 갔었는데, 이번엔 그 반대편에 있는 장경리 해수욕장으로 갔다. 그 전까지만 해도 서울 근교의 서해엔 거의 안오다시피 했었는데 갑자기 자주 오니 어안이 벙벙했지만, 그럼에도 서해의 일몰이라니 기대가 되었다. 마침 하늘이 정말 예술이기도 했고...


  일단 도착하자마자 바다에 펼쳐진 윤슬과 금빛 햇살에 매료되었다. 친구도 마찬가지. 일단 차를 주차시키고 백사장으로 나갔다. 우리 둘은 카메라를 들고 눈 앞의 풍경을 담기 시작했다.


NIKON D5300 | 1/250sec | F/5.6 | 35.0mm | ISO-100

해변 앞의 해바라기.

NIKON D5300 | 1/400sec | F/10.0 | 35.0mm | ISO-100

해질녘 바다에서 해수욕을 즐기던 가족.

NIKON D5300 | 1/100sec | F/22.0 | 35.0mm | ISO-100

이야 금빛... *_*

NIKON D5300 | 1/60sec | F/11.0 | 35.0mm | ISO-100

반대편의 우뚝 솟은 구름.

NIKON D5300 | 1/4000sec | F/2.5 | 35.0mm | ISO-100

백사장에 꽂혀있던 파이프. 아마 조업을 위한 것이 아니었을까.

NIKON D5300 | 1/160sec | F/9.0 | 35.0mm | ISO-100

실루엣.

NIKON D5300 | 1/80sec | F/16.0 | 35.0mm | ISO-100

시간이 조금 지나니 조금 더 붉은 금빛으로 바뀌었다.

NIKON D5300 | 1/100sec | F/11.0 | 35.0mm | ISO-100

이제 슬슬 고즈넉해지는구나...


  그렇게 사진을 담고서, 친구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고즈넉한 하늘을 보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였다. 처음엔 너무 사진만 찍는 게 아닐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어느정도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가장 좋았던 건 역시 풍경.


  시간이 지나 햇살이 약해지며 새로운 풍경을 뿜어내기 시작했다.


NIKON D5300 | 1/80sec | F/11.0 | 35.0mm | ISO-100

힘을 잃어 테두리가 또렷해진 태양.

NIKON D5300 | 1/50sec | F/10.0 | 18.0mm | ISO-100

해안가 풍경을 조금 더 넓게 담아봤다.

NIKON D5300 | 1/60sec | F/10.0 | 70.0mm | ISO-100

크... 이렇게 해가 넘어가는구나.

NIKON D5300 | 1/60sec | F/10.0 | 70.0mm | ISO-100

이제 바다 건너 저 편으로 넘어갈 시간.

NIKON D5300 | 1/60sec | F/10.0 | 70.0mm | ISO-250

그 때, 무역선이 석양 옆을 지나갔다.

NIKON D5300 | 1/60sec | F/10.0 | 70.0mm | ISO-160

조금씩 조금씩...

NIKON D5300 | 1/60sec | F/10.0 | 70.0mm | ISO-160

천천히 다가가서...

NIKON D5300 | 1/60sec | F/10.0 | 70.0mm | ISO-320

해를 관통했다. 배가 지나가니 해질녘 바다풍경이 좀 더 다채로워졌다.

NIKON D5300 | 1/60sec | F/10.0 | 70.0mm | ISO-100

배가 지나가니 해는 어느새 작아졌고..

NIKON D5300 | 1/60sec | F/10.0 | 70.0mm | ISO-160

더 작아져서...

NIKON D5300 | 1/60sec | F/10.0 | 60.0mm | ISO-320

오늘 하루를 마무리짓기 시작했다.

NIKON D5300 | 1/60sec | F/10.0 | 62.0mm | ISO-400

내일 또 보자-!

NIKON D5300 | 1/60sec | F/10.0 | 18.0mm | ISO-400

그렇게 서해에서의 해질녘 풍경 감상이 끝났다.


  그렇게 고즈넉한 해질녘 풍경을 감상한 다음, 다시 서울로 돌아갔다. 대중교통으로 오기 힘든 곳인데, 기회가 되어 오게 됐다. 그리고 후회없이 잘 보고 왔다. 서울 가까이에서도 이런 풍경을 볼 수 있어 정말 만족스러웠다. 만약 기회가 된다면 다음에도 해질녘 풍경 보러 오고프다. 날씨 좋을 때..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