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1. 180113


  벌써재작년오늘이 딱 1년 전이다.에 우즈베키스탄에 다녀온 후, 우즈벡/러시아 음식 특유의 향취를 다시 느끼고 싶었다. 여태껏 접하지 못했던 세계여서 신선했고, 일부는 맛있었으니. 마침 히티틀러님 블로그에서 동대문쪽에 중앙아시아에 관한 여러 가게들이 모여있다는 걸 처음 알게됐다. 특히 그 중 가장 눈에 들어온 건 사마르칸트 라는 식당. 관련 포스팅은 여기로.


  그러다 작년 이맘때 쯤, 한반도에 비트코인 열풍이 불고있을 무렵, 기회가 생겼다. 마침 가보고 싶다고 생각하던 차에 잘 됐다! 볼 일을 보고 난 후, 동대문으로 갔다.


NIKON D750 | 1/160sec | F/2.5 | 85.0mm | ISO-100

Привет!


NIKON D750 | 1/250sec | F/2.5 | 85.0mm | ISO-100


NIKON D750 | 1/125sec | F/3.5 | 85.0mm | ISO-100

전부 가보고픈 도시들이다.하나는 이미 갔다왔지.

NIKON D750 | 1/160sec | F/3.5 | 85.0mm | ISO-250

골목으로 들어가니, 키릴문자가 나를 반긴다. 이 때만 하더라도 키릴의 ㅋ도 모르던 시절이라 그저 그림으로만 보였다.

NIKON D750 | 1/100sec | F/3.5 | 85.0mm | ISO-250

가운데 있는 건 아비아카사.이젠 뜻은 몰라도 읽을 순 있다. 찾아보니 여행사인 듯..


NIKON D750 | 1/250sec | F/3.5 | 85.0mm | ISO-250

하라쇼!!


NIKON D750 | 1/125sec | F/3.5 | 85.0mm | ISO-250

알아먹은 건 중간의 косметика(코스메띠까) 뿐.. 물론 지금 포스팅하면서 읽어본 것. 당시에는 전혀 몰랐다.  화장품 가게.


  그렇게 사마르칸트 가게로 들어갔다. 가게 간판 사진을 따로 안 찍었군....


NIKON D750 | 1/50sec | F/3.5 | 35.0mm | ISO-250

과자 & 향신료 등등..

NIKON D750 | 1/100sec | F/3.5 | 35.0mm | ISO-250

벽면엔 우즈벡 형식의 그릇이 걸려있었다.


NIKON D750 | 1/60sec | F/3.5 | 35.0mm | ISO-250

먼저 나온 것들.


  토마토&양파는 우즈벡에서 먹었던 그 음식이라 더 반가웠다!! 그리고 발티카(발찌까) 6는 흑맥이며 우리나라 일반 마트에선 안 판다(...).


한 잔 따랐더니 요런 찐-한 맥주가.


NIKON D750 | 1/50sec | F/2.8 | 35.0mm | ISO-250

이 날 가장 먼저 나온 건 쁠롭(плов). 우즈벡어로는 오쉬(osh).

  우즈벡에서의 그 맛 그대로였다!!! 러시아&우즈벡 음식 중에 제일 덜 느끼한 음식 중 하나.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접근하기 쉬운 음식인 듯. 그렇지만 난 얘랑 안맞다. 쁠롭 특유의 약밥 느낌나는 향취가 싫... 약밥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이 밥 꼭 먹어보길 바란다.

NIKON D750 | 1/80sec | F/2.8 | 35.0mm | ISO-250

샤슬릭(шашлык). 러시아식 꼬치구이. 매장에는 양고기랑 소고기의 2가지가 있었는데, 어느 쪽이든 고기가 아주 큼지막하다. 그리고 꽤 양이 많다..

개인적으론 양으로 만든 샤슬릭이 더 맛났음.ㅎㅎ 중국식 양꼬치랑은 꽤 다름.


  우즈벡여행 갔다온 지 몇 달만에 갔던거였는데, 우즈벡의 그 맛 그대로였다. 가게에 오는 사람들도 주로 중앙아시아인들이고. 근데 가격은 왜 현지화가 되었는가(...). 우즈벡 생각하다 여기 가격표 보니 정말 비싸다 ㅠ_ㅠ 물론 이해하지만... 자주는 못 가겠다...


2. 181230


  그렇게 시간이 지나 2018년을 마무리하는 바로 전 날, 한번 더 사마르칸트에 갔다. 한 해를 마무리하기 전에 뭔가 새로운 음식을 먹고 싶었는데, 오랜만에 이 곳이 생각났다. 그래서 한번 더 방문. 이번엔 지난번과는 다른 음식도 좀 시켜봐야지..


NIKON D750 | 1/60sec | F/2.0 | 35.0mm | ISO-100

주문하자마자 나온 반찬.


  왼쪽이 그 유명한 당근김치인 듯. 중앙아시아의 고려인들이 만들었던 방식의 김치라고 한다. 이번에 처음 먹어봤는데 달짝지근하니 맛나더라!

NIKON D750 | 1/50sec | F/2.0 | 35.0mm | ISO-100

이번에 처음 먹어본 삼사(самса). 우즈벡어로는 솜사(somsa).


  안에 고기가 든 빵이다. 처음에 만져보면 정말 뜨겁다. 그래서 칼로 조심히 썰어뿌셔가며 먹었다. 그렇게 베어먹자마자 그 곳의 향이 느껴졌다.

NIKON D750 | 1/40sec | F/2.0 | 35.0mm | ISO-100

이번에 마신 건 발티카 5.


  올 초에 비해 발티카 가짓수가 많이 줄었더라. 아쉽..

NIKON D750 | 1/40sec | F/2.0 | 35.0mm | ISO-100

이번에도 먹은 샤슬릭. 역시 샤슬릭은 배불러..

NIKON D750 | 1/30sec | F/2.0 | 35.0mm | ISO-100

그리고 마지막으로 보슈(борщ). 소고기 스프라고 해야하나 암튼..


  첫 술 떴을 땐 이 무슨 맛이지?! 했는데, 먹으면 먹을수록 중독되었다! 빨려들어가는 느낌. 물론 러시아&중앙아시아 음식의 특징 상 기름진 편이다. 나야 느끼한 음식을 싫어하지 않는 편이라 잘 먹었지만, 기름진 거 싫어하시는 분이라면 쁠롭 빼면 좀 적응이 힘드실 수도....


  그래도 중앙아시아&러시아 음식을 한 번 경험해보고 싶은 사람들은 이 곳에 한 번 가보시길!

'Stub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로남불.  (0) 2019.01.21
나는 강하다.  (8) 2019.01.17
<180113 x 181230> 동대문 - 사마르칸트  (10) 2019.01.13
<Goods> 향수 모음. (2)  (10) 2019.01.08
Black Friday 기념 구매품 도착!!  (14) 2019.01.05
Black Friday 기념 지름!  (23) 2018.11.2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