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s> 향수 모음. (2)




  요 사진을 기억하시는 분이 계실 것이다. 이게 벌써 3년 전이라니(...). 포스팅 허슬플레이가 한창이던 16년 초봄에 향수 이야기를 구구절절이 썼었다.지금 다시보니 정말정말정말정말 Too Much 군더더기 덩어리들.. 이거 다 쓰려면 한참 남았다는 생각에 포스팅 발행 함께 향수에 대한 관심도 함께 날아갔었다(...). 라인업이 딱 갖춰졌는데 굳이 딴거 볼 필요는 없으니까.


  시간이 흐르고 흘러 2018년. 예상대로 향수가 꽤 남았다(...). 그치만 5년이 넘어가는 상황이라 이걸 계속 쓸 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래도 향 자체는 마음에 들어서 같은 향수를 새로 사려했다. 근데...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올해 찍은 사진. 시간이 많이 흘렀구나..


  휴고보스 엘리먼트가 단종되었단다(.....). 아예 향수 라인업 자체가 바뀐 듯. 그나마 발렌티노 우모가 건재한 걸 다행으로 생각해야하나.[각주:1] 어지간해선 그냥 하나만 쓰고 싶지만, 발렌티노 우모는 여름에 쓰기에 너무 무겁다. 정말 무겁다. 절로 가라앉는 향. 웬만하면 정장 차림에 곁들여야 어울리고, 적어도 비즈니스 캐주얼 수준까진 갖춰줘야 하는 향수. 그렇게 입어도 부담스러울까봐 한 번만 칙 뿌리는데..


  결국, 새로운 향수를 구하기로 했다. 올리브영에 갔으나, 늘상 보던 향수만 있을 뿐.. 물론 내 취향이면서 나한테 잘 맞는 향수는 없었다. 백화점에서도 찾기 어려웠고. 그렇게 몇 번 찾아보고선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는데....


  지난 연말에 고향에 내려갈 일이 생겼다. 마침 동생이 시간이 난다며 같이 향수 보러 가자고 했다. 이왕 내려온 거 생일선물 미리 주겠다며..!! 향수집에 가서 이것저것 시향했다. 다행히도!! 그 중 코에 들어오는(?) 향수가 두 개 있었는데, 그 중 좀 더 무난한 느낌의 향수를 선택했다. 동생은 아예 이게 훨씬 낫다고 말했고..


  집에 들어와서 제품을 개봉하여 뿌려봤는데, 향수집에서 맡은 것보다 강렬하면서도 다양한 향이 나더라! 이걸 고른 좀 전의 나에게 치얼스!!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마음에 들었다. 특히 좋았던 건, 사계절 뿌려도 될 정도의 향수라는 것. 적당히 부담되지 않을 정도의 무게감도 있는 향수다. 동생에게 정말 감사했다. 고이 모셔뒀다 함께 서울로 올라왔다.


  향수의 이름은 벤틀리 포 맨 아쥬르. 아래는 실물 사진.


NIKON D750 | 1/60sec | F/5.6 | 35.0mm | ISO-640

크, 벤틀리 마크 간지..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

좀 더 가까이에서 찍었다.feat.깔깔이 입은 나.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

뚜겅 안에도 저렇게 벤틀리가 새겨져 있었다.

  기존에 쓰던 휴고보스 엘리먼트에 비해 달달한 편이지만 어디까지나 휴고보스 엘리먼트와 비교했을 때의 이야기. 내 기준에서 달달하다는 것.개인적으로 꽃향 별로 안좋아하고, 나랑 안어울린다(....). 이 향수도 스파이시 향이 있다. 그래서 더 마음에 드는거지만..ㅎㅎ 앞으로 내 주력 향수가 될 것. 이제 기회가 될 때 발렌티노 우모만 다시 장만하면 되겠군..

  그 후 새해가 밝았고, 동네 한바퀴 돌아다니다 우연히 올리브영에 들어갔다. 무심결에 향수 코너로 가서 진열품을 보다 못 보던 향수가 눈에 들어왔다. 그래서 향이나 한번 맡아보자며 시향지를 썼다. 오오..? 이거 꽤 괜찮은데..!? 은근 머스크 느낌 나는 향수같은데!? 게다가, 신년특집 할인행사 중이어서 30ml를 30% 싸게 살 수 있었다...!!!

  그래도 막 사면 안될 것 같아 시향지를 들고 주변을 서성인 후 냄새를 다시 맡았다. 그런데도 괜찮았다. 이미 마음이 넘어갔다(...). 그렇게.... 지름신에 굴복했다... 뜻하지 않게 다른 향수를 샀다(....).

  향수 이름은 몽블랑 레전드 나이트. 역시 아래에 실물 사진이 있다.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

검고 붉은 병이 매력적이군.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

병에는 몽블랑 마크와 텍스트가 새겨져있다.


  전형적인 겨울향수인데, 버버리 런던 EDT에서 머스크향을 걷어낸 향이라 생각하면 될 듯하다.물론 어디까지나 느낌이 그렇다는거고, 세세하게 따지면 다르다. 발렌티노 우모보단 조금 더 가벼운 느낌. 발렌티노 우모가 풀-세트 정장이라면 요건 상대적으로 평상복에도 잘 어울리는 느낌.물론 어디까지나 상대적일 뿐이고, 기본적으로 무겁다.. 그래서... 발렌티노 우모보다 더 자주 뿌리고 다닐 듯!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

함께 한 장.

  오랜만에 향수 사진 찍는 겸 해서 이것저것 찍어봤다.

NIKON D750 | 1/20sec | F/5.6 | 35.0mm | ISO-640

괜히 제품 박스도 한 장.버려야지..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

단체사진.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

겨울 라인.

NIKON D750 | 1/50sec | F/5.6 | 35.0mm | ISO-640

여름 라인.

  요 몇 달간 이어졌던 향수 고민이 이제 끝났다. 새 해가 밝았으니, 단종되지 않는 이상 향수에 신경끄고 살면 되겠구나. 그리고.. 나한테 맞게 양 작은 거 샀으니 이번만큼은 정말 한통 다 써야지!!


  1. 판교 현백에서 팔고있다. [본문으로]

'Stub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강하다.  (3) 2019.01.17
<180113 x 181230> 동대문 - 사마르칸트  (6) 2019.01.13
<Goods> 향수 모음. (2)  (10) 2019.01.08
Black Friday 기념 구매품 도착!!  (14) 2019.01.05
Black Friday 기념 지름!  (23) 2018.11.23
잡설.  (14) 2018.11.1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