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601> 군산, 히로쓰가옥 + α

  동국사 관람을 마치고 히로쓰가옥으로 걸어갔다. 동국사에서 히로쓰가옥까지는 걸어서 10분이면 충분히 갈 수 있는 거리에 있다. 다만, 4년전엔 해망굴에서 내려온 반면 이번엔 동국사에서 올라갔기 때문에 길이 조금 생소했다. 그사이에 많은 게 바뀌기도 했고... 마침 걸어가는 길에 일본식으로 지어진 고우당 게스트하우스가 있길래 잠시 스쳐 지나갔다.


NIKON D5300 | 1/80sec | F/10.0 | 38.0mm | ISO-100


NIKON D5300 | 1/125sec | F/10.0 | 38.0mm | ISO-100


NIKON D5300 | 1/160sec | F/10.0 | 38.0mm | ISO-100

말 그대로 정말 스쳐 지나갔다(...) 사실 여기도 골목 하나를 잘못 들어간 덕에 지나갈 수 있었던 것.


  그렇게 약간 걸어가다 보니 드디어 도착.. 히로쓰가옥이 나왔다! 여기만큼은 4년 전과 달라진 거 없이 그대로더라.


NIKON D5300 | 1/60sec | F/10.0 | 24.0mm | ISO-100

이번엔 덩쿨 사진도 따로 찍었다.

NIKON D5300 | 1/50sec | F/10.0 | 35.0mm | ISO-100

적녹이 한데 어우러지니 몽환적인 분위기가.. *_*


NIKON D5300 | 1/100sec | F/10.0 | 18.0mm | ISO-100

히로쓰가옥 클리셰.

담벼락 구겨은 여기까지 하고, 바로 안으로 들어갔다.


NIKON D5300 | 1/40sec | F/10.0 | 18.0mm | ISO-100


NIKON D5300 | 1/30sec | F/10.0 | 18.0mm | ISO-100

한결같은 모습이었다.


NIKON D5300 | 1/60sec | F/10.0 | 18.0mm | ISO-100

집 앞 화단도 여전하구나..! 이번엔 6월에 온 덕에 꽃도 구경할 수 있었다.

NIKON D5300 | 1/60sec | F/10.0 | 35.0mm | ISO-100

지난번보다 햇살이 더 좋았던 덕에 화단의 식물들이 전반적으로 조금 더 생기가 넘쳤다.


NIKON D5300 | 1/50sec | F/10.0 | 35.0mm | ISO-100

우물.

NIKON D5300 | 1/40sec | F/10.0 | 25.0mm | ISO-100

한결같은 풍경이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웠던 건, 4년 전과 달리 이젠 가옥 내부 구경은 불가능하다는 것. 문화재 유지 관리상의 이유라고 한다. 비록 아쉽지만 온전한 관리를 위해 필요하다면 받아들여야지. 오래오래 보존하는 게 더 중요하니까. 


  그래서 이번에는 창 밖에서 건물 내부를 보는 것으로 대신했다.


NIKON D5300 | 1/3sec | F/10.0 | 35.0mm | ISO-100

복도. 복도에서 보는 화단 풍경이 정말 예뻤었다.그리고 4년 전의 컨셉사진도 여기다 카메라를 두고 찍었었다(...)

NIKON D5300 | 1/3sec | F/10.0 | 18.0mm | ISO-100

다다미방.


NIKON D5300 | 1sec | F/5.0 | 34.0mm | ISO-100

빼꼼히.. 사진만 봐도 알겠지만, 전형적인 일본 부잣집이다.


  그렇게 가옥 내부를 본 다음 다시 화단을 넘어 가옥 한바퀴를 돌기 시작했다.


NIKON D5300 | 1/80sec | F/10.0 | 38.0mm | ISO-100


NIKON D5300 | 1/125sec | F/10.0 | 35.0mm | ISO-100

집 뒷편을 거쳐...

NIKON D5300 | 1/80sec | F/8.0 | 18.0mm | ISO-100

화단으로 다시 와봤다. 그냥 가기엔 아쉬웠다...


  그렇게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밖으로 나왔다.


NIKON D5300 | 1/100sec | F/8.0 | 25.0mm | ISO-100

다시 봐도 매력있어..


  일본 재력가의 위엄을 한번에 느낄 수 있는 집이다. 그 후의 허망함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곳. 군산에 다시 온다면 반드시 들리고 싶은 곳이었는데, 드디어 다녀왔다! 다만, 내부 구경을 못해 다소 아쉬웠을 뿐.. 그러다보니 휙~ 구경하고 그냥 지나가버린다는 느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더라.[각주:1] 그리고 4년 전의 그 자리에서 컨셉사진(...)을 하나 찍느라 시간을 엄청 보냈더니 약간 주객이 전도된 느낌도 들었고.. 그래도, DSLR로 다시 담는다는 목표는 이뤘으니 만족했다! :)


  그렇게 히로쓰가옥을 나와 근대화골목을 서성이기 시작했다.. 혹시 4년 전의 히로쓰가옥 풍경이 궁금하신 분은 여기로 들어가면 된다.


사골급 꾸준글.


  1. 그렇다고 가옥 내부를 다시 열자는 말은 아니다. 문화재 보호가 더 중요하다. [본문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