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드디어 라팍에서 완벽히 경기를 보고 왔다!


1. 160730

  사실, 지난 7월의 끝자락에 라팍에서 경기를 본 다음 서울로 올라갈 생각이었다. 올해 개장했을 때부터 상당히 기대했던 구장이었고, 언젠가 대구에 내려간다면 반드시 내 눈으로 직접 보고 싶었기에 여름에 특히 기대하고 있었다. 비록 여유시간이 많진 않았음에도 그 시간을 쪼개어 라이온스파크로 달려갔다. 처음에 갈 때까지만 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기에 당연히 한 경기 보고 가겠거니 생각했었다.


NIKON D5300 | 1/125sec | F/7.1 | 18.0mm | ISO-100

그래, 파란 하늘도 보이고, 좋아!!!! 드디어 첫 직관이다!!!


NIKON D5300 | 1/80sec | F/7.1 | 18.0mm | ISO-200

......는 망할 빗줄기...ㅂㄷㅂㄷ.... 소나기 때문에 경기가 지연되고 있었다.


NIKON D5300 | 1/100sec | F/5.0 | 56.0mm | ISO-400

그 와중에 보였던 건 저기 보이는 챔피언 앰블럼과 영구결번들.


NIKON D5300 | 1/60sec | F/5.0 | 55.0mm | ISO-400

경기가 어서 시작하길 기다리뎐 어떤 여성분.

내 기분 = 앞에 보이는 여성분 기분이었다!


  그래도 다른 곳엔 하늘이 맑길래 계속 기다려봤건만, 결국 비가 그치지 않아 경기는 취소되었다 -_-........... 아니 대체 왜!!!!!!!! 왜 취소냐고!!!!!!!! 분명 저 앞엔 파란 하늘이 보였는데!!!!!!! ㅓ라미러ㅏ미ㅓ라ㅣㅁㄹ;ㅓㅇ나미ㅓㄹ아니멀ㅇㄴ마;러미ㅓ 그런데 이보다도 더 황당했던 건, 구장에서 벗어나자마자 범어역에서 환승하여 바로 동대구역으로 갔는데, 범어역에서 버스타고 위로 올라가자마자 빗방울따윈 코빼기도 안 보이고, 붉은 해가 선명히 보였다는 사실(....) 같은 분지 안에서 이래도 되는겁니까!? -_-..... 아무튼, 경기 보고 서울로 올라가겠다던 나의 계획은 완전히 틀어지고 말았다. 그렇게 내 직관인생 처음으로 정규시즌 우천취소를 맞이했다(....)


2. 160914

  지난 여름에 비 때문에 잔뜩 실망했기에, 올해 내에 꼭 가고야 말겠다는 오기가 생겼다. 명색이 뼛속까지 푸른피가 흐른다고 소리치는 인간인데 올해 내에 한 번은 가야하지 않겠냐며...!!!!! 마침 이번 추석연휴 일정표를 보니 추석연휴 전 주말부터 추석연휴 첫째날까지 대구에서 일정이 잡혀있었다. 그래서, 원래는 토요일에 스틸야드에서 경기를 본 다음, 일요일에 NC전을 보러 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런저런 개인 사정으로 인하여 주말에 서울에 있어야만 했고, 결국 월요일 밤이 되어서야 고향으로 내려갈 수 있었다. 설상가상으로(?) 첫째날은 가족행사가 있었기에 집을 나설 수 없었고, 둘째 날에도 가족끼리 할 이야기가 있어 시작부터 경기를 관람할 순 없었지만, 어떻게든 경기 관람을 할 수 있었기에 3시 쯤 경기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경기장에 가는 동안 스마트폰으로 경기가 어떻게 되는지 보면서 갔는데, 으르신께서 이미 대기록을 달성하셨더라!!! 비록 그 순간을 직접 볼 수 없어 아쉬웠지만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며 경기장으로 갔고, 그렇게 3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경기장에 도착했다. 좌석으로 가니 최형우 타구의 홈런여부에 대한 합의판정이 한창 진행중이었고, 내 자리에 앉으니 홈런으로 인정되었다!!!![각주:1] 그렇게 본격적으로 경기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이 날 경기는 특히 삼성이 올해들어 유독, 심지어 어제도!!!!!!! ㅄ같이 호구잡히던 한화였기 때문에!!!! 정말, 반드시 이겼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으로 경기를 보기 시작했다.


NIKON D5300 | 1/250sec | F/7.1 | 35.0mm | ISO-100

일부러 포수석을 기준으로 정중앙에 있는 좌석을 예매했다. 거의 정확히 대칭되는 자리였다.


NIKON D5300 | 1/320sec | F/7.1 | 38.0mm | ISO-100

크으.... 베볼리!!!!

NIKON D5300 | 1/320sec | F/7.1 | 18.0mm | ISO-100

교대시간에 야구장 전경사진을 한 번 찍어봤다. 그리고 몇분 후, 멘탈이 산산조각났다.류상수 개놈시끼야, 니가 왜 달려드냐..............


  그렇게 5회가 끝난 다음, 600홈런에 대한 행사를 진행했다.


NIKON D5300 | 1/160sec | F/5.0 | 70.0mm | ISO-100

상 받는 으르신!

NIKON D5300 | 1/640sec | F/5.0 | 70.0mm | ISO-100

크으.... 으르신 위엄에 취한다!!!


NIKON D5300 | 1/400sec | F/5.0 | 70.0mm | ISO-100

저 멀리 뚜렷이 보이는 이승엽 600!!


NIKON D5300 | 1/125sec | F/5.0 | 70.0mm | ISO-100

행사가 끝난 다음, 도열해있던 샘숭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였다.


  그리고 나서, 어차피 자리 여유도 있을거라 생각하여 외야석으로 옮겨갔다. 사실 야구보는 스타일이 다소 아재스러워서,[각주:2] 옆에 사람많고 꼬맹이들이 있으면 여러모로 부담스럽더라. 특히 이 날은 개인적으로 이를 갈고 있던 한화전인데다 병림픽 덕분에 5회초가 끝났을 때 역전당했기 때문에(......) 그렇게 걷고걸어, 센터방면 외야석으로 자리를 옮겼다.


NIKON D5300 | 1/80sec | F/7.1 | 70.0mm | ISO-100

라팍이 원래 그런건지 모르겠으나, 이날따라 외야석에서도 치어리더가 열심히 응원을 유도하고 있었다.아놔 흔들렸다....

NIKON D5300 | 1/250sec | F/9.0 | 18.0mm | ISO-100

햇살 가득한 야구장 전경!

NIKON D5300 | 1/250sec | F/9.0 | 35.0mm | ISO-100

조명탑.

NIKON D5300 | 1/200sec | F/9.0 | 18.0mm | ISO-100

또다시 야구장 전경. 그래도 어제랑 다르게 샘숭이 경기를 뒤집으니 경기 볼 맛 나더라.


  그나저나 이젠 외야석에서 관람하는 게 편하더라. 서울에서 몇 번씩 외야석에서 경기를 보다 보니 여기에 길들여졌나보다(....) 게다가 외야석으로 옮기자마자 경기를 뒤집었으니 ㅋㅋㅋ 자연스레 "역시 난 외야석이야!!"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NIKON D5300 | 1/200sec | F/9.0 | 34.0mm | ISO-100

구름 뒤에 숨은 해. 예쁘더라(?)


NIKON D5300 | 1/80sec | F/5.6 | 62.0mm | ISO-200

9회초 2아웃 상황. 하루만에 심창렬 -> 심창용.


NIKON D5300 | 1/80sec | F/5.6 | 70.0mm | ISO-200

결국 승리!! Yes, Begin Again!은 얼마 못가 또다시 비긴 어게인할 게 뻔함ㅋㅋㅋ


  으르신께서 600홈런도 기록하셨으니, 오랜만에 인터뷰하는 모습도 보러 갔다.


NIKON D5300 | 1/200sec | F/5.6 | 35.0mm | ISO-200

바로 뒤에 있던 600 간판. 역사적인 간판(....)을 눈앞에서 봤다!


NIKON D5300 | 1/80sec | F/5.6 | 70.0mm | ISO-200

가까이에서 본 으르신.실제로는 거리가 좀 있었지만.


NIKON D5300 | 1/100sec | F/4.5 | 70.0mm | ISO-200

크으....

NIKON D5300 | 1/1600sec | F/4.5 | 34.0mm | ISO-500

마지막으로 집에 가기 전에, 도로명주소를 한 번 담아봤다(...)


  그렇게 추석연휴의 직관을 승리로 장식하였다!!! 원래 처음으로 경기장 첫 직관에서 지는 징크스가 있었는데,[각주:3][각주:4] 우취로 첫 경기를 액땜한 모양새(....) 아무튼, 내 평생 가장 절박했던 경기였다. 정말 이겼으면 하는 경기여서(....) 그러다보니, 성큰감독을 이겼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기뻤다!!! 비록 600홈런을 내 눈으로 직접 보진 못했지만. 이래저래 상당히 만족스러웠던 직관으로 남을거라 생각한다 :)

  1. 나중에 집에 도착해서 영상으로 다시 봤는데, 관중놈이 개짓했더라. 지난번에도 블로그에 욕지꺼리 한바가지 했었지만, 진짜.... 나이 쳐먹을대로 다 쳐먹고 개념없이 그딴 짓거리 할 생각이면 경기장 오지마라. 진심으로 경기 개판 만들지말자. 당신때메 경기 수준 개박살나니까. [본문으로]
  2. 못하면 찰지게 씹어줘야 제맛(....) [본문으로]
  3. 시범경기까지 포함했을 때, 뭔가 첫 경험(???)이라는 느낌이 드는 직관경기는 문학경기장을 제외하고 모두 졌다(....) [본문으로]
  4. 그 대신, 두번째 직관경기에선 수원 위즈파크를 제외하고 모두 승리.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