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bum> 에피톤 프로젝트 - 마음속의 단어들

  드디어 4년만에 신보가 나왔다...!! 14년에 3집을 내놓은 후 2~3년 지나면 앨범을 내겠지 싶었는데, 생각보다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 사이에 소속사도 바뀌고... 기약이 없는 신보 소식에 많이 아쉬웠다. 그러다 지난 봄에 우연히 나무위키질(....)을 하다 차세정 인스타그램에 들어갔는데... 뭔가 열심히 작업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슬며시 기대하고 있었다. 드디어 올해 안에 신보 나오겠구나 하며.. 그리고, 여름이 가고 가을이 깊어질 무렵, 소식이 왔다!!! 예약주문 하면 사인본을 받는다길래 잽싸게 신청했다.


  그렇게 추석연휴가 지나고 개천절이 지난 후, 음원사이트에 에피톤 프로젝트 신보가 올라왔다. 원래같았음 바로 전곡 재생 했겠지만, 이번엔 앨범으로 직접 듣기 전까지 꾹 참았다. 요즘 뮤지션들 신보가 많아 귀가 즐거웠었기에 큰 무리없이 참아냈다. 그리고 지난 금요일에 앨범이 발송되었고, 그저께에 앨범이 도착했다!! 마침 그 날 외출한 날이라 밤에 들어왔는데, 들어오자마자 포장지를 뜯으며 외장 DVD롬을 챙기고 노트북 전원을 켰다.


NIKON D750 | 1/200sec | F/1.8 | 85.0mm | ISO-100

상당히 담백해보이는 앨범.

NIKON D750 | 1/160sec | F/1.8 | 85.0mm | ISO-100

뒷면엔 트랙리스트. 자 이제 비닐을 벗겨보자.


NIKON D750 | 1/160sec | F/1.8 | 85.0mm | ISO-100

알고보니 커버가 따로 있었고, 텍스트와 앨범 트랙리스트는 거기 적혀있었다. 그것까지 벗겨내면 얇은 책 느낌이다.

NIKON D750 | 1/160sec | F/1.8 | 85.0mm | ISO-100

이번 앨범명. 좋다.

NIKON D750 | 1/160sec | F/1.8 | 85.0mm | ISO-100

그 다음 페이지엔 머리말(?)과 친필 사인이!!

iPhone X | 1/30sec | F/1.8 | 4.0mm | ISO-25

평소 사진찍는 걸 좋아하해서 그런지, 머리말 바로 뒤엔 그가 직접 찍은 사진이 몇 장 있었다.

iPhone X | 1/40sec | F/1.8 | 4.0mm | ISO-25

사진을 보고나면, 가사가.

NIKON D750 | 1/125sec | F/1.8 | 85.0mm | ISO-100

앨범 CD는 마지막 페이지에 있다.


  본격적으로 앨범에 대한 느낌을 말하기 전에 차세정이 직접 쓴 앨범 소개를 읽어보자. 에피톤 프로젝트의 경우, 신보를 낼 때마다 전체 앨범과 각 트랙에 대한 설명을 상세히 적어주는 편이기에 그걸 한 번 읽으면 곡을 듣기 더욱 수월할 것이다. 글이 꽤 긴 편이라 아래에 접어두었다.


앨범 소개


  일단 앨범 열자마자 트랙 순서대로 2번 정주행했고, MP3 추출한 다음 폰에 넣어 반복재생중이다. 지금까지 듣고 느낀 소감을 간략히 적자면..


1. 딱 듣자마자 "아, 에피톤 프로젝트가 돌아왔구나."라고 느꼈다. 딱 에피톤 프로젝트 하면 떠오르는 그 이미지의 노래들.  

2. 3집 땐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어서 기존 팬들이 적응을 못했다면, 이번엔 그 반대라 보면 될 듯. 

3. 1번 트랙(첫사랑)도 좋지만, 3번 트랙(소나기)랑 5번 트랙(연착), 8번(마음을 널다), 9번(그대 내게 어떤 사랑이었나) 들이 진짜 좋다. 지금은 수지 뮤비 때문에 타이틀곡이 흥하겠지만, 나중엔 다른 트랙을 더 많이 들을 듯.

4. 2집처럼 앨범 트랙 자체가 하나의 흐름으로 흘러간다는 느낌은 아니다. 굳이 순서대로 들을 필요는 없는 듯. 

5. 앨범에 사진이랑 간단한 글?이 있는데, 4년간 마음고생 좀 한 모양이다. 가삿말도 좀 그렇고... 

6. 9번 트랙은 지난 앨범의 "유서"와 비슷한 느낌이다. 코드가 비슷해서 그런가..

7. 미래는 모르는 거지만, 1집과 2집의 아성은 못 넘더라도 3집보단 사람들이 좀 더 찾아듣지 않을까 싶다.


  작년 가을 쯤부터 지금까지 실력파 뮤지션들의 신보가 연이어 나오고 있어 귀가 즐겁다. 이번 앨범은 그 즐거움을 한층 더 해줄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로 괜찮게 느낀 앨범 트랙들을 올리며 글을 마무리한다. 이것도 역시 페이지가 너무 길어 타이틀곡을 제외한 다른 음악들은 접어두었다. 모두 즐감!




에피톤 프로젝트 - 첫사랑

오오 수지보소...


트랙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