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작년 5월 연휴시즌에 고창에 다녀오면서 선운사와 청보리밭에 정말 큰 매력을 느꼈었다. 그렇기에,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가보고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특히 DSLR을 구매하면서 며칠 전에 갔다왔던 선운사와 청보리밭이 계속 머리에서 맴돌더라. 그렇게 머지않아 다시 가볼거라며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난 어떤 겨울날, 인스타그램을 한창 하고 있는데, 어떤 분께서 군산 여행사진을 업로드 중이었다. 그런데, 초원사진관이라 하여 내가 전혀 몰랐던 곳을 다녀오셨더라. 그래서 초원사진관도 유명하냐고 물어보니 꼭 가야되는 곳이라며... 뭔가 지난 군산여행 때 빠진곳이 한두곳이 아닌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언제 한 번 군산에만 당일치기를 다녀올까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아, 한꺼번에 둘 다 가면 되는구나!? 대뜸 일정을 생각해봤는데, 조금만 바삐 움직인다면 얼추 내가 생각한 시간대로 충분히 움직일 것 같다! 그림이 나오는구만.. 게다가 지난 2월에 당일치기로 양떼목장에 2시간 가량 있었던 걸 제외하면 거의 3달간 서울 밖을 벗어나지 않았다! 사실 양떼목장도 그냥 사진 한 번 찍으러 갔던거고, 여행다운 여행은 1월 초에 갔던 울진여행이 마지막. 여기에 5월이 다 지나가는 마당에 이런저런 개인사정이 있어 마음이 썩 편치 않았던 상황이었다. 그래, 이참에 한 번 나갔다오자!!


  처음엔 고창부터 갔다가 군산으로 올라올까 생각했지만, 그러면 일정이 꼬일 확률이 너무 높아보였다. 대신 아침 일찍 군산에 도착하여 군산 시가지를 빡세게 돈다면 고창에서도 시간 활용이 한결 수월할 듯했다. 그래서 일단 군산부터 먼저 가기로 결심했다. 마침 지난주 까지만 해도 생활패턴이 완전히 엉망이 되었기에, 새벽에 잠 못 이루고절대 설레서 그런 거 아니다. 며칠 내도록 새벽 4시까지 잠 못 잤었음.. 밤 샌 다음에 6시 20분 차에 탑승하여 군산에 갔다.혹사의 아이콘, 여행계의 세이콘 군산에 도착하니 8시 40분이 조금 넘은 시각.


  나름 밤을 샜기에 버스에서 조금이라도 눈 붙일 요량이었지만, 역시 내 맘대로 안된다. 2시간 20여분동안 눈 붙인 시간은 1시간 남짓(....) 군산에 도착하자마자 오늘 낮에 버틸 수 있을까 걱정도 되었지만, 그건 그 때 생각하기로 마음먹었다. 정말 다행이었던 것은, 나름 큰 도시여서 그런가 터미널에 물품보관함이 있었다!![각주:1] 안그래도 가방을 2개 매고 다니면 체력 소모가 엄청났을텐데, 덕분에 어깨가 한결 가벼워지겠군. 적어도 군산에선 짐 때메 고생할 일이 없겠다는 희망적인 예감이 들었다 :) 아무튼, 백팩을 보관함에 넣은 다음, 터미널 밖을 빠져나와 경암동 철길마을을 향해 걸어가기 시작했다.


NIKON D5300 | 1/500sec | F/5.6 | 70.0mm | ISO-640

터미널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골목에서 웬 고양이 울음소리가 크게 들렸다. 그래서 골목길로 고개를 돌리니 웬 냥이가 연신 몸을 비비적대고 있더라. 리본이 묶여져있는 걸 보면 단순한 길냥이는 아닌 거 같은데...


NIKON D5300 | 1/640sec | F/5.6 | 70.0mm | ISO-640

그냥 정신만 없는 게 아니었다. 몸이 아예 야위었고, 잔뜩 예민한 상태였다. 처음엔 저게 애굔가? 하며 다가갔지만, 한발자국만 움직여도 후다닥 도망가기 바쁘더라. 그러면서도 연신 울어대는 게 전혀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모양이었다.


  지금 이 사진 보니 저 쬐그만 몸 치고는 땅콩이 어마무시하게 크네(...) 아무래도 발정기 때문에 정신줄을 놓은 모양이었던 모양.


NIKON D5300 | 1/1600sec | F/5.6 | 70.0mm | ISO-640

몇 발자국 따라가니 수십발자국씩 도망가는 바람에 더이상 따라다니기를 포기하고 내 갈 길을 찾아갔다.


  처음엔 초원사진관이 터미널 근처에 있는 줄 알고 해당 주소를 찾아갔었다. 하지만, 그건 진짜 영업중인 일반 사진관(...) 경암동까지 언제 걸어가나 싶어 살짝 곤두선 상태에서 다시 경암동 철길을 향해 걸어가기 시작했다. 마침 경포천을 따라가다 보면 바로 경암동 철길이 나왔기 때문에, 물길을 따라 걸어갔다. 자연스레 일반 골목길을 관통해서 지나갔는데, 여행의 시작에 취해서 그런지... 군산의 집이 워낙에 특색이 있어서 그런지... 골목길에 있는 평범한 가옥들마저도 독특하게 느껴지더라. 그래서 가는 길에 골목을 담아봤다.


NIKON D5300 | 1/500sec | F/4.2 | 35.0mm | ISO-100

아직까지 장미의 생기가 남아있구나!


NIKON D5300 | 1/160sec | F/4.2 | 35.0mm | ISO-100

NIKON D5300 | 1/125sec | F/7.1 | 35.0mm | ISO-100

여긴 어떤 단독주택의 담벼락이었다. 하지만 그 느낌은 정말 독특했다.


NIKON D5300 | 1/125sec | F/4.2 | 35.0mm | ISO-100

담벼락과 아스팔트 사이에서 새어나온 작은 생명.


NIKON D5300 | 1/160sec | F/4.2 | 38.0mm | ISO-100

역시 골목에 있던 어떤 집이었다. 소소하니 예쁘다.


  그렇게 골목 풍경을 하나하나 담으며 걸어가다 보니, 어느 새 경암동 철길이 눈 앞에 보였다. 경암동 철길마을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 페이지에서 이어가겠다.

  1. 카메라 때문에, 가방이 항상 2개 이상이다. 백팩 + 카메라가방. 4박5일 이상 갈 땐 가방이 3개일 때도 있음. 아직 여행용 백팩이 없어서... [본문으로]

'Domestic > 500'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0601> 군산, 동국사  (10) 2016.06.13
<160601> 군산, 경암동 철길마을  (16) 2016.06.10
<160601> 군산, 새로운 여행의 시작.  (10) 2016.06.09
선운사 버스정류장 시간표.  (4) 2016.06.04
<150501> 부안, 내소사  (2) 2016.05.27
<120902> 군산, 여행의 마지막.  (4) 2016.05.05
  • BlogIcon 첼시♬ 2016.06.09 08:33 신고

    절대 설레서 그런거 아니고...ㅋㅋㅋㅋㅋㅋ 여행갈 생각에 잠못이루신 게 절대 아닌거군요. ㅋㅋ
    초원사진관은 8월의 크리스마스로 유명한 그곳인가요? 대학생 때 그 영화 봤는데 잔잔하니 좋았었어요. ㅋㅋ
    담벼락 장미도 예쁘고.. 댓글 중구난방...ㅋㅋㅋ

    그리고 고창 청보리밭! 그 사진 참 좋았었는데.. 다음 글들도 어서 보고 싶어요. :D

    1. BlogIcon Normal One 2016.06.09 08:48 신고

      의식의 흐름!!ㅋㅋㅋㅋ 여행을 몇 번 다니다보니 이젠 여행가면 그냥 그런가보다..싶습니다. 버스에 타서 표 끊어야 좀 실감나기 시작하고 그래요 :)

      그리고 초원사진관 가보니 8월의 크리스마스 사진들이 나열되어 있더라구요! 첼시님께서도 보셨다니 꼭 봐야겠어요(?)

      그나저나 청보리밭까지 언제 가려나...;->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6.09 09:46 신고

    땅콩 첨엔 먼가 했네요 ㅇㅎㅎ

    1. BlogIcon Normal One 2016.06.09 12:20 신고

      보통 땅콩이라고들 합니다 :)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6.06.09 09:56 신고

    블로그하시기도 바쁘실텐데 언제 또 여행을...최근이네요 엄청...

    요즘은 군산여행이 핫하던데.... 기대해보겠습니다.
    제 고향인 인천도 그런모습이 있는데 항구도시가 약간 옛날느낌도 가지고있어서...사진찍기 좋은거 같아요
    그래서 부산에서 영화를 많이 찍겠죠?

    초원사진관...사진 너무 이쁘게 나올거 같은데...

    1. BlogIcon Normal One 2016.06.09 12:21 신고

      ㅋㅋㅋㅋㅋ 볼거리들이 걸을 수 있는 거리에 오밀조밀하게 있어서 관광하기 쉬워요! 당일치기로 딱 좋다는...

      항구가 다 그렇지만 그만의 독특한 분위기가 있어 사람들이 많이 찾지않나 생각하네요 ㅎㅎ 그래서 군산, 부산, 인천, 강릉, 속초, 여순지방에 많이 찾는 듯합니다 :)

      그리고, 불과 지난주에 다녀왔습니다 :) 사진은 차근차근 올릴게요!!

  • BlogIcon 밓쿠티 2016.06.09 13:58 신고

    여기저기 비비고 다니고 울음소리를 내고 다닌 것을 보니 Normal One님 말씀처럼 발정기가 온 고양이가 아닌가 싶어요ㅠㅠ 사진 속의 건물들은 전부 일반 가정집인가요??꽃도 그렇고 나무도 그렇고 굉장히 신경써서 잘 가꾼 곳인 것 같아요^^

    1. BlogIcon Normal One 2016.06.09 16:57 신고

      안그래도 요즘 발정기의 시기인 것 같은게, 여기저기서 울음소리가(...) 보는 제가 다 안타까웠어요ㅜㅜ

      그리고 모두 일반 가정집인 것 같았어요! 특히 장미 키우는 집은 좀 고풍스러운 게 있는 집(!?) 같더라구요 ㅋㅋㅋ

  • BlogIcon noir 2016.06.10 16:55 신고

    냐옹~모ㅑ~ 삼이가 안먹고 내팽겨쳐놓은 냐옹이용 췜취 캔 가져다 주고싶네요

    1. BlogIcon Normal One 2016.06.10 18:28 신고

      댓글에서 애증이 느껴집니다 ㄸㄹㄹ...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Echte Liebe - Normal One

공놀이에 일희일비하고, 수시로 노래 묻글 올리며, 데쎄랄 들고 싸돌아댕기는 역마쟁이 엄근진씨.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