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사실 해방촌은 재작년 연말에 이태원 이슬람사원을 본 후 D뮤지엄에 가기 전에 잠깐 들렀던 곳이었다. 그 때만 해도 해방촌이란 이름만 처음 듣고선 무턱대고 갔기에 겉만 슥 훑고 지나왔는데, 이번에 어딜 가야할 지 생각하다 문득 해방촌에 다시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해방촌으로 바로 넘어갔다.


해방촌 입구 쪽. 여기엔 카페와 식당이 많이 있다.


  이 길을 따라 쭉 동사무소까지 올라간 다음, 골목 아래로 내려오기 시작했다.


어떤 노부부.

시장 안쪽 빈 가게.


  그렇게 이곳저곳 돌아다니면서 해방촌에 대한 정보를 찾아봤는데, 책방에 재밌는 것이 많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이름들을 찾은 후, 먼저 별책부록이란 책방으로 갔다. 아쉽게도 가게 전경을 안 남겼다(...)


크으 귀욤..


여기에 있던 여러 잡지와 책들.




그 중에서도 특히 눈에 띄었던 건 바로 여행기.


  여태껏 여행기라 하면 꼭 정식 출판사에 의뢰하여 정보를 포함해야 되는 줄 알았는데, 여기 있는 서적들을 보니 꼭 그런 건 아닌 듯 싶었다. 여기에 있는 여행기들 중 상당수는 여행 중에 자기가 하고팠던 이야기를 하는 데 집중했다. 요 서적들을 보면서,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나도 이런 식으로 짤막한 여행 수필집(?) 같은 걸 하나 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연 그럴 날이 올까..


  그렇게 서점에서 나와 다음 서점으로 걸어갔다.


걸어가고 있는데, 웬 비둘기가 벽을 떡하니 차지하고 있었다. 재빨리 한 컷.근데 좀 씻어라...


때론 실수가 새 것을 창조해내는 법. 원래 생각했던 건 아니지만, 요 사진만의 독특한 매력이 느껴져서 여기로 가져왔다.


해방촌에서 바라본 서울 전경.

오후 햇살과 나뭇가지의 실루엣.


계속 골목을 걸어갔는데, 이번엔 고내기가... 계속 냥냥이길래 가까이에서 손을 슥 뻗어봤는데, 솜뭉치를 슥 꺼내길래 미안하다며 후퇴했다(....)

알고보니 자기 무리들을 부르려고 그랬던 모양이었다. 야 왜오냥!


  그렇게 걸어 다음 서점에 도착. 스토리지 북 앤 필름이라는 가게.


어릴 때 살았던 아파트단지랑 비슷..


또 하나 눈에 들어온 책 하나.


  그렇게 책을 둘러보고, 다시 밖으로 나왔다.


어느새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고 있었다.

골목을 걸어가는 부부.


  그렇게 해방촌 구경을 끝내고 버스를 타고 내려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hoto > 100'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0126> 서울, 서울역 (귀성길 풍경)  (12) 2017.02.07
<170107> 서울, 광화문  (4) 2017.01.15
<170107> 서울, 해방촌  (8) 2017.01.15
<161210> 서울, 종로 + 광화문  (8) 2016.12.16
<161210> 서울, 창경궁  (10) 2016.12.14
<161119> 서울, 광화문  (16) 2016.11.21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Echte Liebe - Normal One

공놀이에 일희일비하고, 수시로 노래 묻글 올리며, 데쎄랄 들고 싸돌아댕기는 역마쟁이 엄근진씨.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