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해안가 옆에 낙산사로 가는 언덕길이 있었다. 그 오르막길을 따라 조금 걸어가니 낙산사 매표소가 나왔고, 조금 더 걸어가니 의상대가 나왔다. 도착하자마자 그 앞에서 해를 기다리기 시작했다. 의상대로 올라가기 전까지만 해도 해를 기다리는동안 졸음이 몰려올까봐 걱정했었는데, 정작 해를 기다리니 겨울바닷가 특유의 추위 덕분에(...) 졸릴 틈조차 없었다. 그저 추워서 벌벌 떨었을 뿐...


Canon PowerShot A580 | 1sec | F/2.6 | 5.8mm | ISO-80

갓 도착했을 때. 이 때까지만 해도 깜깜했다.


Canon PowerShot A580 | 1sec | F/2.6 | 5.8mm | ISO-80

하지만 조금있으니 하늘이 밝아오기 시작했......는데,


Canon PowerShot A580 | 1/5sec | F/2.6 | 5.8mm | ISO-400

흐리잖아.....

Canon PowerShot A580 | 1/13sec | F/2.6 | 5.8mm | ISO-400

아 놔.... 그래, 안개일 수도 있잖아!

Canon PowerShot A580 | 1/25sec | F/2.6 | 5.8mm | ISO-200

근데 일출 예정시간이 지나도 해가 뜰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이 쯤 되니 주변에서 공쳤다는 말이 들려오기 시작했다. 나도 정말 망한 줄 알았다. 그래서 그냥 접고 갈까말까 고민 중이었는데....


Canon PowerShot A580 | 1/20sec | F/5.5 | 23.2mm | ISO-200

!!

Canon PowerShot A580 | 1/30sec | F/5.0 | 19.3mm | ISO-200

해다!!!

Canon PowerShot A580 | 1/30sec | F/5.0 | 19.3mm | ISO-200

드디어!!!

Canon PowerShot A580 | 1/25sec | F/5.5 | 23.2mm | ISO-200

그래 봤다 ㅂ....


  이라 외치기도 전에 해가 사라졌다. 아예 구름에 가려버린 것. 아아, 내가 생각한 일출은 이게 아니었는데....... 향일암에서처럼 강렬한 금빛 풍경이 펼쳐질 줄 알았는데....... 너무나도 실망스러웠지만, 그래도 잠깐이나마 해를 본 게 어디냐며 정신승리(.....)를 시전했다. 이미 지나간 해는 어쩔 수 없으니 낙산사를 둘러보기로 결심했다.


Canon PowerShot A580 | 1/30sec | F/2.6 | 5.8mm | ISO-200

바글바글한 의상대.추웠다 정말..


Canon PowerShot A580 | 1/40sec | F/2.6 | 5.8mm | ISO-200

지장전.

Canon PowerShot A580 | 1/200sec | F/2.6 | 5.8mm | ISO-200

해수관음상.

Canon PowerShot A580 | 1/40sec | F/4.5 | 15.8mm | ISO-200

저 멀리 속초바다가 보이는구나..

Canon PowerShot A580 | 1/60sec | F/2.6 | 5.8mm | ISO-200

칠층석탑과 그 뒤의 원통보전.

Canon PowerShot A580 | 1/40sec | F/2.6 | 5.8mm | ISO-200

원통보전.

Canon PowerShot A580 | 1/13sec | F/2.6 | 5.8mm | ISO-200

범종루.


Canon PowerShot A580 | 1/160sec | F/2.6 | 5.8mm | ISO-200

어디였지.. 아무튼, 그렇게 밖으로 나왔다.

Canon PowerShot A580 | 1/400sec | F/2.6 | 5.8mm | ISO-200

아침의 낙산해변. 옆에 우글거리는 저 자동차들 보소... 가운데 두 줄은 주차된 차가 아니다. 모두 나가려고 대기중인 차들이다.


  나중에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보니, 정동진이나 여타 다른 곳에선 아주 선명한 해돋이를 볼 수 있었다고 한다. 사진도 여러 장 올라왔고... 왜 나만 이따위인가!!! 여러모로 아쉬웠던 새해 일출이었다. 이보시오 하늘양반.... 구름이라니..... 내가 실패라니... 잔뜩 실망했다. 이렇게 되니 기운이 확 빠져버렸다. 하지만 이대로 허무하게 여행을 끝낼 생각은 없었다. 비록 날은 흐리지만 그래도 구경할 건 많이 남았으니... 그래서 버스를 타고 다시 속초로 넘어갔다. 일단 낙산사에서 가장 가까운 대포항으로 갔다.


  지금에 와서 돌아보면, 이 때 이미 여행이 실패로 판가름났다. 시작부터 잠도 제대로 못 잤을 뿐만 아니라 기껏 잠 줄여가며 해돋이를 기다렸는데 해는 거의 보지도 못하고.. 심지어 다른 지역에선 쾌청한 하늘 아래에서 해돋이를 봤다던데 왜 나만!!!! 그렇지만 아무리 실망했다고 해도 해돋이가 전부도 아니고, 지금 당장 비가 쏟아지는 것도 아니니 이후의 일정을 알차게 보내며 만회할 여지는 충분했다. 지금까지 모든 걸 액땜했다 셈 치며.... 그리고 실제로 이후의 속초에서의 일정은 무난하게 흘러갔다.


그래, 누가 하루에 3번씩이나 꼬이겠어!?

ㅋㄲㅈㅁ

그래, 누가 하루에 3번씩이나 꼬이겠어!?

ㅋㄲㅈㅁ









하지만 모든 것은 한꺼번에 밀려오더라.....

  • BlogIcon oui? 2016.07.18 03:05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래도 해 빛깔이 되게 예쁩니다ㅎㅎㅎㅎㅎㅎㅎ
    저렇게 창백히 붉은 해를 본 적이 있었나... 분홍기운이 도는게 화장품 같기도 하고요!

    1. BlogIcon Normal One 2016.07.18 13:57 신고

      ㅋㅋㅋㅋㅋ 구름에 가려지니 붉은 빛만 우러나더라구요 :)
      만약에 그냥 일출보는 거였으면 그러려니 했을지도...ㅋㅋㅋ

  • BlogIcon 청춘일기 2016.07.18 08:58 신고

    아쉬운 일출이었네요
    그래도 희미하고 해가 보이니 그걸로 위안을^^ ㅎ

    1. BlogIcon Normal One 2016.07.18 13:57 신고

      그나마 이정도라도 보였으니 다행이었어요 ㅠ_ㅠ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7.18 09:56 신고

    아쉬운 날이었군요 ㅡ.ㅡ;;

    1. BlogIcon Normal One 2016.07.18 13:58 신고

      네....

  • BlogIcon 밓쿠티 2016.07.18 10:48 신고

    의외로 날씨 때문에 해돋이 보기를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더라구요 ㅋㅋㅋ저도 예전에 해돋이 보러 갔는데 왜 해 뜰 시간이 됐는데 해가 안 뜨나 했거든요 ㅋㅋㅋ나중에 알고 보니 이미 해가 떠서 올라갔는데 안개가 심했나 그래서 머리 위로 뜰 때까지 못 본거였어요 ㅋㅋㅋㅋㅋ

    1. BlogIcon Normal One 2016.07.18 14:00 신고

      맞아요, 일출보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아요 ㅠ_ㅠ
      흐린 날은 말할것도 없고,
      맑은 날이더라도 바다안개가 낄 수도 있고,
      뭉게구름때메 가려지기도 하고,
      여긴 맑지만 저 멀리 바다쪽엔 구름이 잔뜩일수도 있어서ㅋㅋㅋ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6.07.18 15:09 신고

    휠을 내리면서 몬가 나오겠지 보인다 보인다~~ 했는데 끝이군요...ㅠㅠ
    저런거 찍으려면 정말 운도 좋아야해요 ㅠㅠ

    1. BlogIcon Normal One 2016.07.18 15:13 신고

      가슴아픈 순간이었습니다...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Echte Liebe - Normal One

공놀이에 일희일비하고, 수시로 노래 묻글 올리며, 데쎄랄 들고 싸돌아댕기는 역마쟁이 엄근진씨.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