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식당에서 Chorsu Bazzar[각주:1]까지는 택시로 약 15분 정도 소요되었다. 바자르 근처까지는 금방 갔으나, 택시 아저씨가 경찰 눈을 피해 바자르에서 약간 거리가 있는 모스크 쪽에 날 내려다줬다. 왜냐면, 우즈베키스탄에서 공인되지 않은 택시는 모두 불법이기 때문.[각주:2] 특히 타슈켄트의 경우, 수도이자 규모가 가장 큰 도시라 경찰이 좀 빡세다. 게다가 여긴 타슈켄트 내 최대 시장이니 경찰이 많을 수 밖에... 택시에서 내려 조금 더 걸어가니, 바자르로 가는 시장바닥 길이 있었고, 사람들이 바글바글했다. 휴일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였다.


NIKON D5300 | 1/640sec | F/5.0 | 48.0mm | ISO-400

바자르로 가는 골목 입구. 이미 여기서부터 다양한 잡화들이 팔리고 있었다.

저기 앞에 있는 건 우즈벡 사람들이 끼니마다 먹는 논.


  골목길을 따라 쭉 올라가니 야외 장터가 있었다. 대부분 채소와 과일, 향신료 같은 것을 팔고 있었다.


NIKON D5300 | 1/500sec | F/3.8 | 29.0mm | ISO-640

우즈벡에서 파는 채소들. 양배추 같은 건 우리나라에서도 많지만,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채소들도 많이 보였다.

NIKON D5300 | 1/125sec | F/4.0 | 34.0mm | ISO-640

바자르 한 모퉁이에서 잡담 나누고 있는 아저씨들.

  야외 장터에서 조금 더 걸어 올라가니, 바자르에서 가장 큰 원형 건물의 푸른 지붕이 보였다. 이 곳이 가장 메인이 되는 곳인 것 같았다. 안에 들어갔는데, 이번엔 양고기와 닭고기, 소고기 등 육류와 계란류 위주로 팔고 있었다. 그리고 야채는 주로 절임류 위주로... 정말 모든 게 신기했기에, 구석구석 돌며 하나하나 눈에 담아뒀다. 한 바퀴 도는데 꽤 걸린 듯.

  그렇게 구석구석 갔는데, 방향감각이 무뎌질 정도로 정말 크다. 그리고 고기와 절임 냄새가 정말 진하다(...). 마지막으로.. 정말 시끄럽다(...). 어딜 가든 시장은 다 똑같구나. 사진은 아래에.

NIKON D5300 | 1/400sec | F/7.1 | 18.0mm | ISO-100

하늘색과 청록색, 그리고 푸른색의 조합은 여기가 중앙아시아라는 걸 한 눈에 느끼게 해줬다.

NIKON D5300 | 1/160sec | F/3.5 | 18.0mm | ISO-800

내부 전경. 정말 사람이 바글바글하다.


  2층까지 갈까 하다 여기만 봐도 충분할 것 같아 그냥 밖으로 빠져나왔다. 지금 생각해보면 2층도 가볼 걸... 전경 바라보는 덴 2층이 더 좋았을 거란 생각이 든다.[각주:3] 건물 밖으로 나오니 바자르 주차장이 있었다. 주차장과 차량용 출입구 주변에는 여러 사람들이 모여있었는데, 뭔가 분위기가 스산했다.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 괜히 엮이면 안될 느낌... 그래서 눈 한번 흘끗하지 않고 잰걸음으로 빠져나갔다. 지금 생각해보면 시장에서 극동인이 튀어나오니 신기해서 쳐다봤던 것 같지만 그 땐 하하...


  바자르에서 조금 걸어가니 작은 잔디밭 공원이 있었다. 공원 안에 나선형 건물이 하나 있었는데, 구경하려 했더니 정기 휴일이었다(...).


NIKON D5300 | 1/1000sec | F/3.5 | 18.0mm | ISO-100

저기 위에 올라가서 전경 보는것도 괜찮았을텐데..


  아쉬움을 뒤로 하고, 공원 근처를 계속 걸었다.

NIKON D5300 | 1/60sec | F/7.1 | 48.0mm | ISO-100

건너편 건물. 우즈벡 국립 의류 갤러리 라고 한다.

NIKON D5300 | 1/80sec | F/5.0 | 70.0mm | ISO-200

공원 계단에 앉아 이야기 나누는 한 쌍.

NIKON D5300 | 1/500sec | F/5.0 | 46.0mm | ISO-200

거리 풍경.

NIKON D5300 | 1/800sec | F/5.0 | 56.0mm | ISO-200

국립 의류갤러리 내 유리창. 우즈벡 전통 여인의 모습이 있었다.

NIKON D5300 | 1/1600sec | F/5.0 | 18.0mm | ISO-200

어느새 구름이 걷히고 햇살이 가득했다.


  그렇게 갤러리를 지나서 좀좀이님의 블로그에서 알게 된 하스티 이맘 모스크를 향해 걸어갔다. 그렇게 멀지 않은 거리여서 천천히 걸어갈 수 있었다. 아, 한가지 미리 말하자면.. 좀좀이님 블로그 보면서 일정 참고 많이 했다. 이 자리를 빌어 좀좀이님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


  1. 이하 바자르. [본문으로]
  2. 물론, 우즈베키스탄 내 택시의 대부분은 무허가 영업이며, 적발되면 택시 기사만 처벌받는다. [본문으로]
  3. 참고로, 2층엔 견과류 매장들이 많다고 한다. [본문으로]
  • BlogIcon 첼시♬ 2018.07.20 15:59 신고

    오오오 의류 갤러리의 창이 제 눈을 사로잡네요.
    견과류 매장도 한번 구경해보고 싶은데 +_+

    1. BlogIcon Normal One 2018.07.20 22:33 신고

      창 예쁘죠!?!? 견과류는 아쉽게 못 찍었지만.. 다른 시장에서 사진 많이 찍었으니, 다음에 한 번 보셔요!!!

  • BlogIcon GeniusJW 2018.07.20 21:43 신고

    사진이 참 보기 좋습니다!

    1. BlogIcon Normal One 2018.07.20 22:33 신고

      감사합니다!

  • BlogIcon 『방쌤』 2018.07.20 23:04 신고

    여행이야기를 꼼꼼하게 잘 정리하셨네요~
    좀좀이님 글도 그런 매력이 있는데~^^ㅎ
    저도 언젠가는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오늘은 대리만족으로~~ㅎ

    1. BlogIcon Normal One 2018.07.20 23:11 신고

      좀좀이님께서 정말 일목요연하게 정리하셨죠.ㅎㅎㅎ 저는 그에 비하면... 의식의 흐름일 뿐이네요.ㅎㅎㅎ

      아무튼 대리만족 하셨다니 다행입니다!! :) 여기 이제 무비자로 입국 가능하니 기회되면 다녀오셔요!'

  • BlogIcon sword 2018.07.21 15:29 신고

    와 건물들이 멋지고 이쁘네요
    하나하나 다 이쁜거 같아요 +_+

    1. BlogIcon Normal One 2018.07.21 15:35 신고

      엇... 벌써부터 감탄하시면 안되는데..!? 이러고 ㅋㅋㅋ
      여기 건물들은 정말... 하나하나 눈여겨볼만해요!! 다음 포스팅에서도 쭈욱 이어갑니다 :)

  • BlogIcon 슬_ 2018.07.22 11:54 신고

    묘한 매력이 있는 도시네요. 택시가 대부분 무허가 영업이라는 것에 놀랐습니다.
    건물들이 정말 중앙아시아다워요! 외국 온 느낌 만끽하셨겠어요ㅎㅎ

    1. BlogIcon Normal One 2018.07.22 13:40 신고

      그런 쪽으로 법이 힘이 없는 거 같아요.. 우리나라는 그런 식으로는 시도도 못할텐데.

      확실히 이슬람이랑 소비에트가 섞이니 독특한 느낌이 많이 났어요!! 앞으로 이러지는 포스팅들에서 보시면 더 많이 느끼실 거에요!!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Echte Liebe - Normal One

공놀이에 일희일비하고, 수시로 노래 묻글 올리며, 데쎄랄 들고 싸돌아댕기는 역마쟁이 엄근진씨.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