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중문관광단지에 도착해서 어떤 게 있는지 봤는데, 박물관들 관람료가 죄다 15000원에 육박하는 비싼 곳들이었다. 저걸 다 볼 순 없겠는데... 그래서, 테디베어 박물관만 재빨리 보고 나왔다. 그러고선 점심을 먹을까 하다, 먼저 폭포부터 보기로 마음먹었다. 그렇게 멀지도 않아보이니 금방 다녀올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 비록 5월이지만 다소 햇살이 강했기에, 걸어가는 동안 내적 갈등....이 일었으나, 꾹 참고 천제연 폭포 앞 다리로 갔다.


도착! 이 다리를 건너면 된다.


다리에서 아래를 보며.... 아득하다.

아래로 떨어지는 물방울.이게 제 3폭포였던가..?

연못이었던 제 1폭포. 물 색깔이 정말 신비로웠다.

연못에 감탄중인 사람들.

제 2폭포 가는 길. 안녕?


그렇게 내려가서.. 제 2폭포에 도착!

물이 떨어지는 풍경이 아름다웠다.


  여기까지만 보고, 제 3폭포는... 내 기억에... 내려가는 길이 막혀있어서 못 갔었다. 근데 저 때 이미 걷기가 귀찮아진 덕에, 걸어가라 해도 못 걸어갔을 듯.. 아무튼, 그렇게 폭포를 보고서, 재빨리 빠져나와 점심을 먹었다. 어차피 계속 동쪽으로 가야하는 건 똑같지만, 행선지를 어떻게 할까 고민했다. 작년에 천지연 폭포와 솔섬은 다 봤으니 그냥 넘어갈까 했지만.. 생각해보니 외돌개는 안 봤었구나!! 마침 다른 분께서 황우지 노천탕이란 것도 있다 했는데, 바로 옆이었다!! 어차피 시가지에 있는 큼직한 도로는 이래저래 부담스럽기도 하고... 해안선 따라 2차선 도로를 굽이굽이 가기로 결심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Echte Liebe - Normal One

공놀이에 일희일비하고, 수시로 노래 묻글 올리며, 데쎄랄 들고 싸돌아댕기는 역마쟁이 엄근진씨.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