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te Liebe

  충렬사에서 나와 찬찬히 걸어가서 동피랑 마을에 도착했다. 여기는 원래 계획에 있던 통영 내륙 루트 중 가장 기대했던 곳이었다. 특히 동피랑마을에 있는 나무 위 천사날개 그림에 제대로 꽂혀 다른 곳은 몰라도 여기만큼은 꼭 가고싶었다. 게다가, 평생 처음 가보는 벽화마을이었다...!!![각주:1] 그런만큼, 동피랑마을에 들어갈 때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입장했다.


동피랑마을 입구 도착!

당시 한창 유행하던 앵그리버드 ㅋㅋㅋㅋ

가드레일에도...ㅎㅎ

동피랑마을에서 내려다 본 통영 전경.

아주 고주망태구만!!

벽화마을이 처음이라 그런가 모든 그림이 신기했다.ㅋㅋㅋ

뭐 이것저것 다 담음(...)

으흠?

그래서 내가 직접 분침이 되어 현재시각을 알려주었다. 때마침 시침역할을 하게 된 바늘 방향이 딱 맞아서 제대로였다(...)[각주:2]


근데 넌 어디로 그리 달려가니?

.... 그거 훔쳐서 뭐하게(...)

날이 맑았으면 좀 더 밝았으려나?

드디어 나뭇가지 날개 그림에 도착!! 저 사진을 찍으며..

"다음에 올 땐 짝지랑 같이 와서 컨셉사진 찍어야지!!"라고 다짐했었지.노멀아 큰 꿈을 꾸었구나......


어떤 집에 들어가니 비슷한 풍의 벽화들이 한가득이었다.

뭔가 캔버스에다 그린 그림같이 ㅎㅎ

화목하구나.

밑에 흐른 페인트 때메 꼭 눈물 흘린 모양새다.



그리고 여기 벽화에서 날개사진, 시계사진과 함께 인상적이었던 벽화.

웃읍시다!!! :)


그래서 나중에 인스타그램으로 필터를 씌우기까지.. :)


요거 따라서 보면..?

요게 보인다.


  생애 처음으로 본 벽화마을이라 그런지 하나하나 신기했고, 즐거운 경험이었다. 날씨만 좀 더 좋았다면 어땠을까 싶지만, 이렇게라도 보는 게 어디냐며 위로했던 걸로 기억한다. 동피랑 마을을 보고 나니 그래도 통영 여행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었다.


  그렇게 소소하게 만족하며 남망산 조각공원으로 걸어갔다.

  1. 그때 막 동피랑 벽화마을이 주목받기 시작했던 걸로 기억한다. [본문으로]
  2. 정말로 현재시각 맞다. 2012.4.30. 11:20:10 [본문으로]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Echte Liebe - Normal One

공놀이에 일희일비하고, 수시로 노래 묻글 올리며, 데쎄랄 들고 싸돌아댕기는 역마쟁이 엄근진씨.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