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002> Тошкент - 타슈켄트 마무리.

1. 브로드웨이에서 한식당까지


  브로드웨이에서 한식당까지는 도보거리 기준 약 4Km 정도 떨어져 있었다. 직선으로 가는 도로는 없었고, 큰 도로 따라 길을 몇 번 건너가야 하는 루트. 지금이었다면 당연히 택시를 탔겠지만(...) 그 땐 여행뽕에 잔뜩 취해있었다. 특히 자유여행 왔으면 이렇게 뜬금없이 여행객들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으로 와봐야 한다는 생각이 가득했다!물론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그렇기에 기꺼이 식당까지 뚜벅뚜벅 걸어갔다.


NIKON D5300 | 1/200sec | F/8.0 | 38.0mm | ISO-160

가는 중간에 있던 공원의 동상. Zulfita라는 분인데, 우즈베키스탄의 대표적인 여류 시인이라 한다.[각주:1] 


  그렇게 큰 길가 따라 걸어가다 식당 주변에 가서는 좀 더 현지인들의 일상을 보기 위하여 아파트단지 쪽 골목으로 들어갔다.


NIKON D5300 | 1/100sec | F/8.0 | 46.0mm | ISO-160

아파트 창문. 빨랫줄과 에어컨 실외기의 배치가 사진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

NIKON D5300 | 1/100sec | F/8.0 | 29.0mm | ISO-160

놀이터 시소.

NIKON D5300 | 1/60sec | F/8.0 | 31.0mm | ISO-160

다른 아파트의 입구 근처에 있는 작은 화단. 정말 우리나라에선 찾기 힘든 풍경이었다.

NIKON D5300 | 1/80sec | F/6.3 | 29.0mm | ISO-160

1층 집 앞.


iPhone SE | 1/2564sec | F/2.2 | 4.2mm | ISO-25

다른 골목에 있던 꽃들. 해바라기과 식물같긴 한데, 정확한 이름을 모르겠다..


  그 분들에겐 흔한 골목이지만, 이런 풍경 하나하나가 내 여행을 다채롭게 만들어줬다. :) 역시 이리 오길 잘했어...! 여기까지 사진을 찍고 조금 더 걸어 짐을 맡겨뒀던 식당에 도착하였다.


2. 식당에서 타슈켄트 역(Vokzal)까지.


  다시 식당에 도착했다. 일단 그냥 빈 손으로 갈 순 없어서(...) 밥을 한 끼 더 먹었다. 생각해보니 타슈켄트에선 아침 호텔 조식 빼면 현지음식 한 번도 안 먹었네(...).


메뉴는 설렁탕!!


  그렇게 저녁 끼니를 채우고 커피를 한 잔 마신 다음, 주인분께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렸다. 그리고 타슈켄트 역까지 얼마나 걸리냐고 물어봤더니, 여기서 그렇게 멀지 않다고 말씀해주셨다. 걸어서 30분 정도...? 오키, 이번에도 걸어가야지... 


  내 배낭을 찾은 다음, 타슈켄트 역을 향해 걸어갔다. 아깐 짐이라곤 슬링백이 전부였기에 그렇게 힘들지 않았는데, 이번엔 배낭에 슬링백은 따로 들고다녀야 하니 꽤 빡세다(...). 그렇다고 이 거리를 택시타긴 여러모로 돈이 아까웠다. 그래서 큰 길 따라 발걸음을 재촉했다. 열차 시간이야 많이 남았지만 처음으로 열차 타는건데 일찍 가서 나쁠 건 없겠지..


iPhone SE | 1/100sec | F/2.2 | 4.2mm | ISO-25

타슈켄트 역 가는 길에 있었던 교회. 러시아 정교회 건물인 것 같다.


  길을 걸어가는데, 중간에 차도가 막힌 곳이 있었다. 왜 그러나 봤더니, 도로 공사 중(....). 그 도로를 지나갔을 때가 약 5시 반 정도였는데, 퇴근시간이고 나발이고 일단 공사부터 진행하는 우즈벡 도로부(...). 뭔가 참 아름다운 일처리였다. 우리나라였으면 구청 홈페이지랑 전화선이 터졌겠지(...).


  그렇게 걷고 걸어 역 근처에 도착하니 어느새 날이 꽤 어둑해졌다. 역 건너편 도로에서 전반적으로 역 주변을 훑어봤는데, 정말 별의 별 사람 다 있더라. 그건 서울역이나 동대구역도 다 그러니... 근데, 여기는 역 입구에 검문소가 있다!? 거기서 짐을 일일이 풀어야 하는 건 아니지만, 자기가 소지한 열차표랑 신분증외국인은 여권을 제시하고 검문소를 통과해야 역 승강장으로 들어갈 수 있는 시스템이었다. 거 되게 빡세네... 아마 마약 운반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도 있고, 민족 간 갈등 시 테러행위의 주요 타겟이 될 수 있으니 그러는 것 같았다.


  간단히 열차표와 짐, 그리고 여권을 제시한 다음 승강장 내로 들어갔다. 우즈베키스탄 국내선 열차의 시종점이 타슈켄트라 그런지 열차가 이미 플랫폼에서 대기하고 있는 듯 보였다. 들어가기 전에 일단 역사를 잠깐 둘러보고선 이내 열차에 승차하러 걸어갔다.


3. 우즈베키스탄 고속열차 - Afrosiab Express Railway


  열차를 타기 위해 플랫폼을 걸어갔더니, 사람들이 승무원들에게 표를 보여주고, 승무원이 열차를 안내하는 것 같았다. 뭔가 나도 보여줘야 할 것 같아 따라가서 보여줬더니 표에 있는 번호대로 안내해줬다. 애초에 표에 다 있었으니 별 필요 없었을 거 같긴 한데 그래도...[각주:2] 아무튼, 큰 무리없이 바로 자리를 찾았고, 배낭을 머리 위 선반에 올리고 자리에 앉았다. 다른 사람들도 열차에 승차했고, 내 옆에는 백인이 앉았다. 뜬금없이 극동인이 있으니 꽤 놀란 눈치였지만 이내 적응하시더라.


iPhone SE | 1/33sec | F/2.2 | 4.2mm | ISO-32

열차 내부 풍경.


iPhone SE | 1/33sec | F/2.2 | 4.2mm | ISO-200

선반.


iPhone SE | 1/17sec | F/2.2 | 4.2mm | ISO-320

대략 자리 너비는 이 정도. 2시간 가량 타고 가기엔 충분한 너비였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 열차 출발시간이 다가왔고, 열차는 정시에 맞춰 출발했다. 속도는 약 200km 정도 나온다고 하더라. 이 고속열차는 2016년도에 개통되었다고 하는데, 확실히 시설도 깔끔하고 승무원들의 옷 매무새, 이미지 및 서비스 정신도 괜찮은 수준이었다.


iPhone SE | 1/33sec | F/2.2 | 4.2mm | ISO-160

중간에 나온 열차 간식. 공짜였다...


  이 열차로 타슈켄트에서 사마르칸트 까지는 약 2시간 정도 걸렸는데 그 옆에 있는 방송을 이것저것 틀어보고, 조금이라도 데이터 통신을 잡으려고 노력하며 시간을 보냈다. 방송은 라디오 방송과 TV 방송이 있었는데, 당연히 우즈벡어 방송이라 말은 전혀 못 알아들었다(...). 그래도 현지에서 이런 방송을 하는구나 생각하며 영상과 소리만 재밌게 듣고 봤다(....). 그러면서 나는 타슈켄트에서 점점 멀어져갔다...

  1. 출처 : 히티틀러님 블로그, http://hititler.tistory.com/229 [본문으로]
  2. 나중에 보니, 목적지에 따라 승차하는 열차 호수가 다른 것 같았다. [본문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