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서울시내 장갑차 500대 보내려 했다."


(전략)

군인권센터는 6일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시내에 군 병력 탱크 200대와 장갑차 550대, 무장병력 4,800명과 특전사 1,400명을 투입”한다는 기무사령부 내부 계획 문건을 공개했다. 센터는 당시 기무사 1처장이었던 소모 소장이 기무사 이름으로 문건을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센터가 공개한 문건에 따르면 기무사는 지난해 3월 “청와대에 30사단 1개 여단과 1공수여단, 20사단 1개 중대를 투입하고 헌법재판소와 정부청사에는 각각 20사단 1개 중대와 2개 중대를 보낸다”는 계획을 갖고 있었다. 또 국방부와 합참에는 20사단 1개 여단을 보내고 광화문 일대에는 30사단 2개 여단과 9공수여단을, 여의도에는 20사단 1개 사단을 투입한다는 안을 세웠다. 극비 대테러부대로 알려진 특전사 707대대는 출동을 대기하다가 중요시설을 탈환할 때 투입한다고 적혀 있다. 이외 경기·강원·충청·전라·경상도는 각 1개 군 사단과 1개 특전사 여단을 배치한다고 적혀 있다.

(후략)


이 개새끼들.....



'Stub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디어...  (12) 2018.07.13
현직 숙소입니다.  (6) 2018.07.09
"軍 서울시내 장갑차 500대 보내려 했다."  (6) 2018.07.06
근황?  (14) 2018.07.02
으음.... 근황?  (18) 2018.06.10
생존신고.  (10) 2018.04.21

티스토리 툴바